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말라카·싱가포르 해협 원유수송 보다 안전해진다

머니투데이
  • 김태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8.13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국토부 참여 국제정보시스템 개통…주요 원유수송로 안전확보

동아시아와 중동, 유럽을 잇는 주요 해운 수송로인 말라카·싱가포르 해협을 통과하는 선박의 항해안전을 지원하는 국제정보시스템이 구축됐다.

국토해양부는 13일 말라카·싱가포르 해협을 통항하는 선박의 항해안전을 증진하기 위한 첨단 해양안전정보시스템을 개통했다고 밝혔다.

지난 2000년 12월 시작된 '해양전자고속도로(Marine Electronic Highway) 사업'을 통해 해협 중 200km 구간에 대해 수심, 조류, 해양기상을 알려주는 전자해도가 제작됐다. 이를 통해 수집된 항행안전정보를 선사와 선박에 제공하며, 해협을 통항하는 선박은 인터넷으로 필수 항행안전정보를 실시간 확인하고 선박 항행에 활용할 수 있다.

말라카·싱가포르 해협은 동남아시아 말레이반도와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 사이에 위치한 총길이 350㎞에 이르는 좁고 긴 수로다.

연평균 60만여척의 선박이 이 해협을 이용하고 있으며 우리나라 선박도 연간 3000여척이 통항하고 있다. 아울러 중동지역으로부터 우리나라로 수입되는 원유의 약 87%가 이 해협을 통해 수송된다. 따라서 우리나라 물류에너지 수송의 전략적 수송로로서 항행안전 확보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어지는 해역이다.

이번 사업은 국제해사기구(IMO)가 주관하고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연안 관련국가 이외에 우리나라, 일본 등의 주도적으로 참여했다. 우리나라는 해협의 주요 이용국으로서 총 1785만달러의 사업비 중 85만달러의 기술협력기금을 기여했다.

특히, 데이터통합센터와 항행안전정보제공 시스템 구축에 국내 전문 기업이 참여, 우리나라 해양안전종합정보시스템(GICOMS)의 기술을 접목시켰다.

국토해양부는 우리나라 선사와 선박 종사자들이 쉽게 접근해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오는 11월 중으로 전자해양고속도로 웹사이트를 국토해양부 해양안전종합정보시스템(www.gicoms.go.kr)에 연계할 계획이다.

또한, 국제해사기구가 계획하고 있는 중동지역과 동남아시아를 연결하는 추가 사업에도 적극 참여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달·우주 탐사 협력' 극대화, 한미정상회담 의제 오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