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갤럭시S3 vs 아이폰5, 땅에 떨어뜨렸더니

머니투데이
  • 이슈팀 이민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390
  • 2012.10.29 14:4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갤럭시S3 vs 아이폰5, 땅에 떨어뜨렸더니
애플의 아이폰5와 삼성의 갤럭시S3 등 스마트폰을 냉동실에 얼리고, 오븐에 굽고, 어항에 빠뜨리는 등 '고문 테스트'한 영상이 유튜브에서 화제다.

7월부터 미국 IT전문매체 씨넷(Cnet)은 최신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 등의 내구성을 평가하기 위한 '고문 테스트(torture test)' 영상을 유튜브에 올렸고 애플의 아이폰5와 삼성의 갤럭시S3도 이에 포함됐다. 29일 기준 영상의 조회수는 지난 3일 올라온 '아이폰5 고문 테스트'가 9만5000회, 7월 10일 올라온 '갤럭시S3 고문 테스트'가 38만회를 기록했다.


(애플 아이폰5의 고문테스트 영상 ⓒCNET/Youtube)


실험에 사용된 아이폰5와 갤럭시S3는 ▲ 2시간 이상 냉동실에 넣어두는 '냉동 테스트' ▲ 200도 이상 오븐에서 1시간 동안 가열하는 '열 테스트 '▲ 어항에 담갔다가 꺼내는 '물 테스트'에서 아무 문제없이 작동해 각각 통과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긁힘 테스트'에서 아이폰5와 갤럭시S3의 차이점이 나타났다. 아이폰5와 갤럭시S3을 손, 어깨, 눈높이에서 각각 떨어뜨렸을 때 아이폰5는 옆면과 후면에 심하게 흠집이 났다. 제작진은 이에 대해 "아이폰5는 케이스를 끼워 쓰면 문제가 없다"며 '통과' 판정을 내렸다. 반면 갤럭시S3는 떨어뜨리거나 긁을 때도 전면 유리나 후면 플라스틱 쪽에 별다른 손상을 입지 않아 강한 내구성을 입증했다.



(삼성 갤럭시S3의 고문테스트 영상 ⓒCNET/Youtube)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