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치매 앓던 70대 노인 스스로 목숨 끊어

머니투데이
  • 김성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1.08 16:5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치매를 앓던 노인이 스스로 목숨을 끊어 조사중이라고 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치매를 앓던 권모씨(70·여)는 지난 6일 오후 3시쯤 영등포구 대림동의 한 아파트 자신의 방에서 빨랫줄로 목을 매 목숨을 버린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조사 결과 권씨는 남편(71)이 집을 비운 사이 목숨을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 권씨 부부는 자녀들과 따로 살며 남편이 권씨의 치매 병수발을 도맡아 왔다.

숨진 권씨의 남편은 경찰에서 "아내가 약 3년 전 치매 초기 증상이 나타났을 때 부터 가족에게 짐이 될 거라는 생각에 괴로워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