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시민 평균 52.6세 은퇴…男 54.6세·女 49.7세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2.13 10: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시복지재단 밝혀.."은퇴시기 빨라져‥보편적 일자리 정책 필요"

서울 시민은 평균 52.6세에 직장에서 은퇴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또 여성(평균 49.7세)이 남성(54.6세)보다 5년 정도 일찍 퇴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복지재단이 지난 9월 5일부터 10월 4일까지 은퇴한 경험이 있는 서울시 거주 55세 이상 고령자 643명을 대상으로 조사해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13일 밝혔다.

성별로는 남성이 평균 54.6세로 여성(49.7세)보다 5년 더 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57.6세(65세 이상), 54.1세(60~64세), 48.5세(55~59세)로 갈수록 빨라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55세 이상 고령층 구직자들이 재취업을 희망하지만 마땅한 일자리를 얻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55세 이상 고령자 1000명 가운데 앞으로도 일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한 이는 62.2%(622명)였으며, 현재 취업 상태에 있는 350명 중에서는 83.4%(292명)가 계속 일하고 싶다고 답했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연령이 낮을수록 일하고자 하는 의지가 높았으며 55∼59세 연령대에서는 70.2%가 일하고 싶다고 응답해 평균 62.2%보다 8% 가량 높게 나타났다. 그러나 앞으로도 일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한 62.2% 중에서 현재 일자리를 가지고 있는 경우는 47.1%에 불과했다.

희망업종을 묻는 질문에는 일자리가 많은 판매·서비스직 외에 관리·전문직 등 전문성을 확보할 수 있는 일자리에 대한 욕구가 높았다.

임성규 서울시복지재단 대표이사는 "고령화 현상이 가속화되면서 일하고 싶은 50~60대 이상의 고령자들이 급격히 증가했다"며 "은퇴시기는 점차 빨라지고 양질의 일자리도 줄어들고 있는 게 현실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령자들의 사회활동 욕구를 충족시키면서 지역사회의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적극적이고 보편적인 일자리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아직 적자사업인데...' 왜 배터리서 역대급 합의금 나왔나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