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새 정부 총리, '탈 영남·전문성·친박 배제' 인사 기조 이어질까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2.28 15: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김유대 기자 =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 2012.12.26/뉴스1  News1 사진공동취재단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 2012.12.26/뉴스1 News1 사진공동취재단


김용준 전 헌법재판소장의 대통령직 인수위원장 임명 등으로 인수위의 윤곽이 드러나며서 정치권의 관심은 새 정부의 첫 총리 인선으로 모아지고 있다.

당초 새누리당 안팎에서는 인사에 신중을 거듭하고 한번 발탁한 인사에 대해서는 꾸준히 신뢰를 보내는 박 당선인의 평소 인사 스타일에 따라 인수위원장에게 새 정부의 첫 총리까지 맡기게 될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하지만 27일 김용준 인수위원장 인선은 사회적 통합과 약자를 배려하는 상징적인 측면에 방점이 찍혀 있어 김 위원장이 차기 총리까지 맡을 가능성은 낮다는 게 중론이다. 특히 김 위원장이 75세로 상대적으로 고령이라는 점에서 새 정부 총리를 맡기에는 부담이 될 것이란 관측도 많다.

이런 가운데 박 당선인은 인수위 출범 후 새 정부 초대 총리에 대한 인선 작업에 본격 착수해 내달 하순께 총리 후보자를 지명하고, 취임 이전에 인사청문 절차를 마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08년 당시 이명박 당선인은 1월말께 한승수 유엔기후변화특사를 초대 국무총리로 지명하고 2월 5일 인사청문요청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당시 한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요청안은 지명 한 달여만인 2월 29일에야 통과 돼 이명박 대통령의 공식 취임 이후 총리가 며칠간 후보자 신분을 이어갔다.

박 당선인은 초대 총리 지명에서도 인수위원장과 비서실장, 대변인단 인사에서 보여준 인사 원칙을 그대로 강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 당선인은 지난 두 번의 인사를 통해 탕평 인사 의지를 강하게 드러내며 탈(脫) 영남과 함께 친박(박근혜)계 인사 배제의 기조를 보였고, 전문성 역시 중요한 인사 원칙으로 삼았다.

이런 박 당선인의 인사 기조에 비춰볼 때 새 정부의 초대 총리는 비영남 출신, 특히 호남 출신에 박 당선인 강조하고 있는 '민생' 구상을 제대로 실천할 수 있는 전문성을 가진 인사가 발탁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다만 박 당선인이 대통령 인사권의 분산과 헌법상 보장된 총리의 권한을 강화키로 공약함에 따라 정무적인 감각이 상대적으로 부족한 학자 출신 보다는 행정과 경제 운영 경험이 풍부한 인사가 지명될 것이란 관측이 많다.

이에 따라 인수위원장 후보군에 꾸준히 이름이 오르내렸던 진념 전 경제부총리, 강봉균 전 의원, 최인기 전 의원 등 호남 출신 인사들이 우선 주목 받고 있다.

진 전 부총리와 강 전 의원은 김대중 정부에서 재정경제부 장관을 지내면서 당시 외환위기를 극복해 낸 경험이 있다는 점에서 '위기극복'을 강조한 박 당선인의 기조와 맞아 떨어진다. 최 전 의원 역시 김영삼 정부에서 농림수산부 장관과 김대중 정부에서 행정자치부 장관을 지내는 등 행정 경험이 풍부한 인사다.

인사 대탕평이라는 상징성을 극대화 하기 위해 민주당 출신인 박준영 전남지사를 총리에 기용할 것이란 관측도 나오지만 현직 도지사라는 점에서 가능성이 낮아보인다.

호남 출신인 김종인 전 국민행복추진위원장과 김광두 국가미래연구원장 역시 지난 대선 기간 동안 박 당선인의 대선 공약을 총괄해 온 만큼 총리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경남 출신이지만 박 당선인의 정치 쇄신 공약을 주도해 온 안대희 전 정치쇄신특별위원장도 총리 후보로 꼽히고 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