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北 "위성발사 日은 되고 우린 안돼" .. 美 이중잣대 비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2.01 11: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조영빈 기자 =

북한이 최근 일본의 정찰위성 발사 사실을 언급하며 미국이 각국의 로켓 발사에 대해 '이중잣대' 논리를 펴고있다고 비난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일본의 정찰위성 발사는 왜 문제시되지 않는가'라는 글에서 "미국은 국제문제에서 저들의 지배주의 야망 실현에 방해되는 나라에 대해서는 압력을 가하고 국제적으로 고립시키고 있다"며 "반면에 동맹국이나 저들의 말을 고분고분 잘 듣는 나라에 대해서는 문제가 있다고 해도 묵인·비호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미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사촉해(부추겨) 우리나라(북한)의 평화적 위성 발사에 대해서는 '문제시'하면서도 저들의 손아래 동맹자인 일본의 정찰위성 발사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없다"며 미국이 불공정하고 편견적인 이중기준 정책을 펴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또 "유엔 성원국들의 자주적 권리와 안전보장을 사명으로 하는 안전보장이사회가 공정성의 원칙을 저버리고 미국에 맹종맹동하는(남이 시키는 대로 행동하는) 유명무실한 허수아비 국제기구로 전락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유엔 안보리 이사국들은 눈앞의 이익만을 추구하면서 미국의 손탁(손아귀)에 놀아나고 있다"고 비난했다.

앞서 일본은 지난 27일 오후 가고시마(鹿兒島)현 다네가시마(種子島) 우주센터에서 정보수집위성(정찰위성) 레이더 4호기와 광학실증기(위성)를 실은 H2A 대형 로켓을 발사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 웨이퍼 치켜든 바이든…선택 강요 받는 삼성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