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SK, 비정규직 5800명 정규직 전환 '대기업 최대'

머니투데이
  • 양영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359
  • 2013.04.30 11: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부 정책에 적극 협조… 정규직 채용 확대

SK그룹이 올 연말까지 계약직 5800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한다. 5800명은 그간 정규직 전환 정책을 발표한 대기업 사례 가운데 최대 규모다.

SK그룹은 30일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상생을 직접 실천하는 '따뜻한 동행' 경영을 실천하기 위해 각 계열사들이 올해 말까지 계약직 5800명을 정규직화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SK그룹은 그룹 주요 계열사 최고경영자(CEO)들이 참여하는 수펙스추구협의회 회의를 열어 이같은 방침을 정했다.

김창근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은 "대기업으로서 좋은 일자리를 창출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것이 SK그룹이 추구하는 이해관계자의 행복을 실천하는 길"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하고 진정성 있는 시도를 통해 상생문화를 적극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번 정규직 전환은 상시적이고 지속적인 직무에 종사하는 계약직 직원을 대상으로 한다. 우선 SK텔레콤의 자회사인 서비스 에이스, 서비스탑, 에프앤유 신용정보와 SK플래닛의 자회사인 엠앤서비스에서 고객상담 직무에 종사하는 4300여명이 정규직으로 전환된다. 상담 계약직에는 향후 정규직을 계속 채용하기로 했다.

또 SK네트웍스, SK증권 등 다른 계열사에서 네트워크 유지보수와 영업 마케팅 등의 업무를 맡고 있는 계약직도 순차적으로 정규직화할 계획이다.

현재 SK그룹의 직원은 총 7만9000명으로 계약직 직원은 12% 수준이다. 연말까지 정규직 전환 작업이 완료되면 이 비율은 4%대 후반으로 낮춰진다. SK그룹은 향후 3년간 계약직 규모를 단계적으로 줄여 계약직 비율을 2015년까지 3%선으로 축소하기로 했다.

SK그룹 관계자는 "정규직 전환으로 복리후생 등 비용부담이 다소 증가할 수 있겠지만 장기적으로는 근로의욕과 소속감이 높아지고 장기근속으로 생산성이 향상되는 등 긍정적 효과가 클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비정규직 축소의 정부 정책에 적극 협조하고, 대기업의 사회적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서라도 정규직 채용을 확대하고, 비정규직 규모를 줄여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SK그룹은 특히 정규직으로 전환될 고객 상담 직무 종사자의 80%가 20대 중후반 여성이어서 사회적 관심사항인 여성 고용 활성화와 안정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SK그룹에 앞서 지난 1월에는 국내 10대 그룹 가운데 최초로 한화그룹이 비정규직 직원 2000여명을 정규직으로 일괄 전환하기도 했다.

한편 SK그룹은 최근 시스템 통합(SI)과 광고 등 내부 일감을 외부에 개방하는 작업에도 나서고 있다. SK텔레콤과 SK이노베이션은 올해 시스템통합(SI) 계열사인 SK C&C와의 거래규모를 10% 이상 줄이기로 했다. SK그룹은 또 그룹 이미지 광고를 경쟁입찰을 통해 외부 업체인 제일기획에 맡겼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