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CJ차명계좌 수백개, 오너 일가 혐의 입증 수사력 집중

머니투데이
  • 김훈남 기자
  • 이태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5.30 20:4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종합2보)檢, 금감원에 특별검사 의뢰…CJ주거래은행인 우리은행 관계자 조사

CJ (79,100원 상승300 -0.4%)그룹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재현 회장(53) 일가가 운영한 차명계좌 수백개를 추려내 거래내역을 정밀 추적하고 있다. 검찰은 의심계좌에 대해 금융감독원에 특별검사를 의뢰하는 등 오너 일가의 혐의 입증에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윤대진)는 "CJ그룹의 차명계좌가 수백개에 이르는 것으로 보인다"며 "해당 계좌가 언제 개설됐는지를 파악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CJ차명계좌 수백개, 오너 일가 혐의 입증 수사력 집중
◇금감원에 특별검사 의뢰, 비자금 수사 속도=검찰은 이날 이 회장의 차명계좌가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 은행 및 증권사들에 대한 특별검사를 금융감독원에 의뢰했다.

이 금융기관에는 CJ그룹의 주거래은행인 우리은행과 CJ일본 법인에 대출을 해준 신한은행과 증권사 등 5~6곳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금융기관들이 CJ그룹의 차명계좌 불법개설을 도운 정황을 일부 확인하고 관련자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최근 이 회장 일가의 차명계좌가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CJ그룹의 주거래 은행인 우리은행 관계자 여럿을 불러 조사했다. 금감원은 다음주부터 우리은행을 중심으로 특별검사를 할 예정이다. 검찰은 그 결과를 바탕으로 특정 계좌들이 차명으로 이용됐는지 확인할 예정이다.

검찰은 CJ그룹이 2008년 선대회장으로부터 받았다고 밝힌 상속재산이 전체가 아닌 일부일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CJ그룹은 당시 1700억원의 세금을 냈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고 주장하지만 드러난 재산이 전부가 아닐 수 있다는 것이다.

검찰은 CJ그룹에 대한 압수수색 등을 통해 입수한 금융거래 내역 등을 근거로 이 자금을 추적 중이다. 검찰이 차명계좌를 쫒다 보면 이 회장이 조성한 비자금 규모와 사용처를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또 차명 계좌 운영에 금융기관 관계자가 개입됐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다. CJ그룹에 금융기관이 편의를 제공했을 경우 이에 대해서도 수사할 방침으로 이번 수사가 금융기관까지 확대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탈세에서 비자금 사건으로 본격 전환=지금까지 검찰의 행보는 각종 세금 탈세 의혹에서 비자금 수사로 이어지는 대기업 비자금 수사의 흐름과 유사하다.

검찰은 지난 2011년과 2012년 오리온 그룹과 하이마트의 비자금 수사 당시 우선 탈세혐의를 포착, 자금흐름을 쫓던 중 거액의 횡령·배임 혐의로 수사를 확대한 바 있다. 오리온 수사의 경우 담철곤 회장(58)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도 있었다.

검찰은 전날 서울 중구 장충동 이 회장의 자택을 압수수색, 자택 1층부터 4층까지 샅샅이 훑었다. 검찰이 이 회장과 어머니 손복남 고문의 주거지를 직접 압수수색한 것은 CJ그룹이 비자금을 조성하는데 이 회장 일가가 직접적으로 관여했다는 사실을 입증했다는 신호다.

이 회장과 누나 이미경 부회장, 동생 이재환 재산커뮤니케이션즈 대표와 더불어 손 고문까지, CJ오너 일가 전체가 수사선상에 오른 셈이다.

검찰은 이 회장 등이 비자금을 이용해 CJ주식을 거래, 거액의 양도세를 탈루했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 중이다. 이들이 차명계좌로 자산을 불리는 과정에서 해외 투자자를 가장, 주가를 조작했다는 것도 수사 대상이다.

검찰은 또 CJ그룹이 서미갤러리(대표 홍송원)와 2001~2008년 1422억원어치의 미술품을 거래하는 과정에 CJ그룹이 미술품을 시세보다 비싼 값에 사들여 비자금을 조성하고 이 과정에서 탈세를 저질렀다고 보고 있다. 홍 대표의 아들이 운영하는 갤러리 역시 수사선상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가 빠르게 진행되는 만큼 이 회장의 소환도 초읽기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