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4·1대책 발표한지 얼마나 됐다고 아파트값이…

머니투데이
  • 민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9,363
  • 2013.06.01 08:1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국감정원 주간 전국 아파트 시세]급매물 소진후 호가상승 부담에 고가 중대형 약세

4.1부동산종합대책 발표 이후의 두달도 안 돼 부동산시장 상승 분위기가 꺾인 모습이다. 대책 발표 이후 저가의 급매물위주로 거래가 됐을 뿐 투자자들이 관망세를 보이면서 올랐던 호가가 제자리로 돌아오고 있다.

1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달 27일부터 31일까지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아파트 매매가격은 정부의 부동산대책 효과에 따른 급매물 소진 이후 호가 상승 부담감으로 고가 중대형 아파트들의 약세가 지속되며 9주만에 하락세로 전환됐다.

주요 단지별로 살펴보면 송파구 잠실동 우성1·2·3차 85㎡(이하 전용면적)는 상한가 기준 전주대비 1000만원 하락한 8억원, 121㎡는 상한가 기준 5000만원 하락한 10억원에 시세가 형성됐다. 잠실주공5단지 83㎡도 상한가 기준 2000만원 하락했다.

마포구 상암동 월드컵파크 7단지 105㎡는 전주보다 4000만원 하락한 8억원에 상한가 시세를 형성했고 서대문구 홍은동 벽산아파트 143㎡와 중랑구 묵동 브라운스톤 102㎡는 각각 1000만원씩 떨어졌다.

용산구 이촌동 한가람건영 2차아파트 115㎡는 한주간 5000만원 하락한 10억원에 시세가 형성된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의 경우 고양시 덕양구 행신동 성원 6단지(50㎡), 과천시 원문동 주공2단지(21㎡·53㎡), 분당 금곡동 한라·한신(85㎡), 정자동 주공 4단지(35㎡, 43㎡) 등 중소형아파트의 매매가격이 500만~1000만원까지 소폭 상승했다.

서울 전세가격은 계절적 비수기 접어들며 수요가 감소한 가운데 일부지역 중소형주택 공급부족에 따른 수급불균형으로 소폭 상승했다. 경기는 소형주택을 중심으로 수요가 꾸준한 가운데 상승폭이 둔화되는 모습을 보였다.

서울은 성동구 마장동 현대아파트 60㎡와 85㎡가 상한가 기준 각각 500만원, 1000만원씩 상승한 2억2000만원과 2억8000만원에 시세가 형성됐다. 성북구 돈암동 한신·한진아파트 85㎡도 전주보다 1000만원 상승한 2억6000만원을 나타냈다. 중랑구 묵동 브라운스톤 84㎡와 신내동 신내 6단지 대주 60㎡도 한주새 1000만원 올랐다.

경기의 경우는 일산 마두동 라이프 5단지(50㎡)와 산본 우방·한국공영(85㎡), 분당 정자동 분당파크뷰(85㎡), 양주 고암동 주공 2단지(50㎡), 의왕 내손동 포일자이 2단지(60㎡), 파주 문산 신원아침도시(60㎡) 등 중소형아파트의 전세가격이 500만~3000만원까지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테슬라·폭바 위협에도 K-배터리 "오히려 기회" 외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