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9년만에 100배 뛴 전재국 '연천 땅'

머니투데이
  • 연천(경기)=송학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2,509
  • 2013.06.04 17: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전재국씨 소유 '허브빌리지' 가보니… 방문객 평일 수십~주말 수백명

전두환 전 대통령 장남 전재국씨의 소유로 알려진 경기도 연천군 왕징면 '허브빌리지' 모습. 한 연인이 꽃밭을 걷고 있다./사진=송학주 기자
전두환 전 대통령 장남 전재국씨의 소유로 알려진 경기도 연천군 왕징면 '허브빌리지' 모습. 한 연인이 꽃밭을 걷고 있다./사진=송학주 기자
"전두환 전대통령 아들 소유인줄 알았으면 오지 말걸 그랬어요. 아버지는 29만원밖에 없는데 아들은 수백억원대 재산가라니 말이 되나요. 경치도 좋고 꽃도 예뻐서 자주 왔었는데 앞으론 주변에 말해 불매운동이라도 펼쳐야 하는 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지난 3일 전두환 전대통령 장남 전재국씨(54)가 영국령 버진아일랜드에 페이퍼컴퍼니를 소유하고 있다는 논란이 불거진 후 4일 찾은 경기도 연천의 '허브빌리지'. 평일 오전 이른 시간임에도 허브농장을 방문한 연인들과 가족들이 주변을 산책하고 있었다.

일산에서 가족과 함께 놀러온 장모씨는 "자유로를 따라 달리면 그렇게 멀지도 않은데다 주변 풍광도 좋고 임진강도 바로 보여 휴가차 놀러왔다"며 "객실 요금도 생각보다 비싸지 않고 찜질방, 레스토랑, 바비큐장 등 주변 편의시설도 잘 갖춰져 있다"고 말했다.

허브빌리지 관계자는 "입장권이 3000원밖에 되지 않고 다른 수목원처럼 사람들로 붐비는 것이 아니라 여유롭게 즐길 수 있어 인기가 좋다"며 "평일에는 수십명씩 방문하고 주말엔 수백명씩 찾아온다"고 설명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 장남 전재국씨의 소유로 알려진 경기도 연천군 왕징면 '허브빌리지' 모습. 게스트하우스 등 객실 단지에 수영장이 있다./사진=송학주 기자
전두환 전 대통령 장남 전재국씨의 소유로 알려진 경기도 연천군 왕징면 '허브빌리지' 모습. 게스트하우스 등 객실 단지에 수영장이 있다./사진=송학주 기자
전재국씨 소유로 알려진 이곳은 그가 2005년에 이 일대 땅 5만여㎡를 매입해 만들었다. 전씨는 토지 외에도 연천군 왕징면 북삼리 222번지에 위치한 3층짜리 건물 두채(연면적 1320㎡)도 2004년 5월 딸 명의로 매입했다.

전씨는 매입한 토지 가운데 건물이 있는 222번지 일대 임야 약 1만3000㎡를 부인과 딸 명의로 산지전용허가를 받아 조각공원과 야생화단지, 한식당, 게스트하우스 등 대규모 휴양단지로 조성했는데 현재 이곳이 '허브빌리지'다. 이후 4000여㎡ 땅을 추가로 매입해 펜션단지를 조성, 현재는 목조건물 10여개에 객실 40개를 운영하고 있다.

이들 토지는 임진강을 접한데다 도로를 바로 끼고 있어 일대에서 가장 비싼값에 거래되는 곳 중 하나였다. 주변 부동산업계에선 3.3㎡당 10만원 선에 거래되다가 최근엔 100만원을 넘어서는 등 휴양단지가 들어선 후 10배 이상 올랐다고 했다.

실제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공시지가를 살펴보면 전씨가 토지를 매입하기 시작할 때인 2004년 221번지 임야의 공시지가는 3.3㎡당 3762원에 불과했다. 하지만 대지로 형질변경된 이곳의 올해 공시지가는 100배 가까운 36만3000원으로 올랐다.

전두환 전 대통령 장남 전재국씨의 소유로 알려진 경기도 연천군 왕징면 '허브빌리지' 모습. 임진강이 바로 옆에 흐르고 있다./사진=송학주 기자
전두환 전 대통령 장남 전재국씨의 소유로 알려진 경기도 연천군 왕징면 '허브빌리지' 모습. 임진강이 바로 옆에 흐르고 있다./사진=송학주 기자
연천군 군남면 인근 J공인중개사무소 관계자는 "이곳 사람들 대부분은 전씨 소유 땅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땅값도 허브빌리지 옆 땅이라고 하면 2배 정도 비싸게 팔릴 정도로 입지가 좋은 곳"이라고 귀띔했다.

연천군 미산면에서 가게를 운영하는 김모씨는 "평소엔 차량 통행이 거의 없는데 최근에 허브빌리지가 인기를 끌면서 주말이면 오가는 차들이 많다"며 "29만원밖에 없다는 사람 돈일 텐데 더욱 더 배만 불려주고 있다"고 일침을 놨다.

전씨는 허브빌리지와 시공사 사옥 외에도 서초동에 땅과 건물 2채를 소유하고 있고 서울 종로구 평창동 건물과 땅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시공사 인근 서초동 2개 필지에는 각각 330㎡, 165㎡ 대지와 2·3층짜리 건물을 소유하고 있다.

전두환 전 대통령 장남 전재국씨의 소유로 알려진 경기도 연천군 왕징면 '허브빌리지' 모습. 허브빌리지 앞 쪽으로 시공사 물류단지 건물이 위치해 있다./사진=송학주 기자
전두환 전 대통령 장남 전재국씨의 소유로 알려진 경기도 연천군 왕징면 '허브빌리지' 모습. 허브빌리지 앞 쪽으로 시공사 물류단지 건물이 위치해 있다./사진=송학주 기자
2002년에는 서울 종로구 평창동 일대에 940.5㎡의 토지를 사들였다. 2003년 전면 리모델링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 건물에는 한국미술연구소가 입주해 있고 전씨의 외할아버지인 고(故) 이규동 이사장이 설립한 성강문화재단의 부설 기관이다.

현재 외삼촌인 이창석씨가 운영하고 있으며 전씨도 이사로 등재돼 있다. 여기에 1998년 교하읍 문발동(1515.4㎡) '파주출판단지'의 땅을 매입해 2007년 지하 1층~지상 4층 건물을 완공했다. 전씨가 보유한 부동산 가치만으로도 500억원은 훌쩍 넘는다는 게 부동산업계의 평가다.

전두환 전 대통령 장남 전재국씨의 소유로 알려진 경기 파주시 문발동 파주출판단지내 시공사 건물./사진=송학주 기자
전두환 전 대통령 장남 전재국씨의 소유로 알려진 경기 파주시 문발동 파주출판단지내 시공사 건물./사진=송학주 기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악재 다 반영했다…'이 신호' 나오면 증시 급반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