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돈 빌려달라" 거절한 지인 살해 50대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7.23 12: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요구 거절하자 돈 강제로 뺏으려다 살해

(서울=뉴스1) 박현우 기자 = 돈을 빌릴 생각으로 지인을 찾아갔다가 거절당하자 지인을 살해하고 돈을 훔쳐 달아난 전과 27범이 붙잡혔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돈을 빌려달라는 요구를 거절한 임모씨(71)를 살해하고 임씨가 가진 돈을 훔쳐 달아난 혐의(강도살인)로 명모씨(52)를 구속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명씨는 지난 2일 오후 2시50분께 돈을 빌릴 생각으로 임씨가 운영하는 동작구 상도동 한 점포를 찾아갔지만 임씨가 요구를 거절하고 자신을 무시하는 태도를 보이자 둔기로 임씨의 머리 등을 때려 숨지게 한 뒤 현금 16만원, 신용카드 등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에서 명씨는 생활비가 떨어지자 돈을 빌릴 목적으로 임씨를 찾아 갔지만 임씨가 자신의 요구를 거절한 채 훈계하자 임씨의 바지주머니에 있던 돈을 강제로 빼앗는 과정에서 저항하는 임씨를 대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지난 5월 출소한 명씨는 전과자라는 이유로 직장을 구할 수 없고 가족들에게도 외면당하자 찜질방 등을 전전하며 지인들에게 돈을 빌려 생활해 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범행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 50여대 분석, 명씨가 탄 택시기사 진술, 현장에서 찾아낸 DNA 분석결과 등을 확보해 명씨를 피의자로 지목하고 주변인물 탐문 등을 통해 도피자금 등을 차단했다.

경찰수사를 피해 관악산에 숨어서 노숙하던 명씨는 영양실조와 탈진증세로 쓰러졌고 시민신고로 병원으로 옮겨진 뒤 19일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 관계자는 "명씨가 범행시 사용한 흉기, 피해자 신분증과 휴대전화 등 자신의 흔적이 남아있던 물건을 모조리 챙겨서 도주했던 점 등에 미뤄 계획적인 범행인지 여부를 밝혀낼 계획"이라며 "출소 이후 현재까지 추가 범행이 더 있는지에 대해 계속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