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CJ그룹 케이콘, 엔터산업 본거지 "LA를 침공하다"

머니투데이
  • LA(미국)=장시복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702
  • 2013.08.26 13: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르포]한류콘텐츠축제 '케이콘' 가보니..K-팝, K-푸드, K-패션 어우러져 현지인 '열광'

CJ그룹 케이콘, 엔터산업 본거지 "LA를 침공하다"
#현지시각 25일 밤 9시, 미국 LA 다운타운의 '메모리얼 스포츠 아레나' 스타디움에는 현지인들의 열광적인 함성이 가득했다. 이날 함성은 스포츠 경기 때문이 아니었다. 한국 CJ그룹이 전날부터 이곳에서 개최한 한류 콘텐츠 축제, 이른바 'KCON'(케이콘)의 일환으로 열린 K-팝 콘서트가 열기의 진원지였다.

케이콘은 당장은 '돈을 버는' 행사가 아니라 '돈을 쓰는' 행사다. 그런데도 CJ그룹이 낯선 미국 땅에서 이처럼 초대형 행사를 열 수 있었던 것은 CJ그룹 오너가인 이미경 부회장의 혜안이 자리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CJ가 진정한 '글로벌 문화기업'으로 성장하려면 케이콘 같은 행사로 세계 각국에서 인기몰이에 나서야 한다고 믿었다. 이번 LA 케이콘 행사도 그가 적극 지지해 열릴 수 있었다.

◇축제 같은 '소통과 체험'의 한류무대='한류의 모든 것'(All Things Hallyu)이라는 주제로 열린 케이콘은 'K-팝' 콘서트가 하이라이트였다. 이날 밤 7시부터 2시간30분간 열린 콘서트는 G-드래곤과 EXO, f(x) 등 K-팝 스타들이 주도해 절정의 분위기를 연출했다. CJ에 따르면 이날 콘서트에만 현지 관객 2만명이 몰렸다.

그러나 이 무대 뒷편에는 전혀 다른 식으로 미국인들을 사로잡은 행사들도 있었다. 공연장 주변 곳곳에 마련된 한류 전시행사(Convention)가 그것이다. 한국 식품·화장품·패션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한류 제품을 현지인이 직접 체험하는 축제 방식으로 진행됐다.

CJ와 70여개 한국 기업들이 마련한 각 부스마다 10~20대 미국 젊은이들이 진정으로 즐기는 모습들이 자주 목격됐다. 이들은 자발적으로 춤추고, 노래 부르고, 흥겨워했다. 실제 현대자동차와 농심이 만든 부스에서는 한국 자동차와 라면의 '잠재적 소비자'인 미국 젊은이들을 수 백 명씩 볼 수 있었다. 중소기업들도 20곳 이상 참여해 '메이드 인 코리아' 패션과 뷰티 제품들을 알렸다.

LA에 사는 린다 잭슨(여, 24)씨는 "콘서트도 신났지만 비빔밥과 신라면 등 맛있는 한류 요리를 먹어볼 수 있는 부스들이 특히 인상 깊었다"며 "한국 문화를 더 잘 알 수 있는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CJ E&M 김현수 컨벤션사업팀장은 "영국 비틀즈가 미국에 입성해 큰 인기를 누렸을 때 '브리티시 인베이전(British Invasion, 영국인의 침공)'이라는 표현이 유행했는데, 이제 CJ가 케이콘을 통해 '코리안 인베이전'을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눈앞의 수익 연연치 않고, 케이콘 전 세계로 확장할 것=그러나 CJ그룹 내부적으론 케이콘이 과연 수익을 낼 수 있는 모델이냐를 놓고 한때 격론이 벌어지기도 했다. 하지만 이미경 부회장 등 오너 일가가 수익을 떠나 강하게 프로젝트를 밀어붙이며 이번 행사가 성사됐다.

CJ E&M 아메리카 서상원 대표는 "CJ는 케이콘을 통해 한국식 라이프스타일을 알리고, 나아가 전 세계에 확장시켜 한국 이미지를 높일 것"이라며 "한류의 경제효과만 2011년 기준으로 5조6000억원이 넘는 상황에서 당장 수익을 내느냐 못 내느냐는 중요하지 않다"고 밝혔다.

그렇다고 수익성이 아주 먼 이야기는 아니다. 실제 이번 케이콘 콘서트는 300달러짜리 VIP좌석 1200석이 판매 10분 만에 매진됐다. 다른 1만석의 좌석도 모두 사전 예약으로 마감됐다. 이번 케이콘 행사는 150개 이상 해외 매체가 보도할 예정으로 한류와 CJ그룹 홍보효과만 300억~400억원으로 추산된다.

CJ그룹은 한국 기업수를 더욱 늘려 중국·일본으로 케이콘을 확대한 뒤 2015년에는 동남아로, 2020년에는 유럽·남미·중동으로 케이콘을 수출할 전략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