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신세계 여주 아울렛, 아시아 최대 규모로 커진다

머니투데이
  • 송지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231
  • 2013.10.13 09: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4일 확장공사 시작해 내년말 준공…부지·매장 면적 현재보다 2배 넓어져

경기 여주시 신세계사이먼 프리미엄 아울렛 조감도/사진제공=신세계
경기 여주시 신세계사이먼 프리미엄 아울렛 조감도/사진제공=신세계
경기 여주시 '신세계사이먼 프리미엄 아울렛' 면적이 2배 가까이 확장돼 내년말엔 아시아 최대 아울렛으로 거듭난다. 해외명품, 국내패션 등 브랜드 100여개가 추가로 입점하고 먹거리, 놀거리, 볼거리 등 시설도 대거 확충된다.

신세계사이먼은 오는 14일 오전 경기 여주시 상거동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에서 김문수 경기도지사, 정병국 국회의원, 김춘석 여주시장, 김해성 신세계그룹 사장, 강명구 신세계사이먼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확장 공사 기공식을 연다고 13일 밝혔다.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은 지난 2007년 6월 국내 최초 교외형 아울렛으로 올 10월 현재 누적방문객이 2500만명에 달한다. 이번 공사에 따라 부지면적은 26만4000㎡(8만여평)에서 46만3000㎡(14만여평)으로, 매장면적은 2만6000㎡(8000여평)에서 4만9000㎡(1만5000여평)으로 2배 가까이 넓어진다.

확장되는 공간에는 국내에 첫 선을 보이는 해외명품을 비롯해 국내패션 등 100여개 브랜드가 새롭게 들어선다. 총 입점 브랜드수는 현재 145개에서 250개로 증가한다. 각 지역 맛집 등 다양한 먹거리 시설을 유치하는 한편 놀이시설, 키즈카페, 테마조경 등 가족단위 고객들이 편하게 즐길 수 있는 공간도 만든다.

신세계가 여주 아울렛 확장에 나선 것은 현재 500만명 수준인 연간 방문객을 1000만명까지 끌어올리기 위해서다. 회사 관계자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여주 아울렛을 세계적인 수준의 프리미엄 아울렛으로 육성하겠다"며 "수도권에서 강원도로 넘어가는 길목에 입지한 만큼 국내 뿐 아니라 해외 관광객들 사이에서도 쇼핑 명소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세계는 아울렛 오픈 당시 1100여명의 지역 주민을 채용한 데 이어 확장공사가 마무리되면 1000여명을 추가로 고용할 계획이다. 또 확장되는 부지 중 1700㎡(500여평)에 여주시 농·특산물 판매장을 조성해 시에 기부할 방침이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