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 총리 "댓글 제대로 밝힌다, 경제에 집중하자"(종합)

머니투데이
  • 세종=정혁수 기자
  • 신희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10.28 10: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박근혜정부 들어 첫 대국민담화···"국정원 댓글 의혹 실체 밝히겠다"

정홍원 국무총리가 2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정 총리의 담화 발표는 박근혜 정부들어 이번이 처음이다.
정홍원 국무총리가 2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정 총리의 담화 발표는 박근혜 정부들어 이번이 처음이다.
정홍원 국무총리는 28일 "정부는 국정원 댓글을 포함한 일련의 의혹에 대해 실체와 원인을 정확히 밝히겠다"고 밝혔다. 또 "우리 경제를 살리기 위해 지금 국회에 계류 중인 경제 활성화와 민생경제 관련 법안들이 하루라도 빨리 처리될 수 있도록 국회와 정치권이 협력해 달라"고 부탁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민 여러분게 드리는 말씀'을 통해 "어렵게 살아나고 있는 경기회복의 불씨를 살려 경기회복 흐름이 이어질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가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박근혜 정부 출범이후 처음 발표된 정 총리의 대국민 담화는 외견상으로 볼때 경제 살리기에 촛점이 맞춰져 있지만, 최근 국정원 댓글 사건을 둘러싸고 경색된 국정과 악화된 민심을 고민하는 흔적이 곳곳에서 드러났다.

정 총리는 "아직도 대선과정에 있었던 국가정보원 댓글과 NLL 관련 의혹 등으로 혼란과 대립이 이어지고 있어 행정부를 통할하는 총리로서 매우 안타까운 심정"이라며 "대통령께서는 지난 대선에서 국정원으로부터 어떤 도움도 받지 않았고, 검찰수사와 함께 국정조사를 통해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 철저히 조사해서 잘못된 것에 대해서는 책임을 묻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고 강조했다.

또 "정부는 사법부의 판단과 조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책임을 물을 것이 있다면 결코 주저하지 않을테니 믿고 기다려 달라"고 부탁했다.

경제 살리기를 위한 정치권의 협조도 간곡히 부탁했다.

정 총리는 "국회에 계류 중인 경제 활성화와 민생경제 관련 법안들이 하루라도 빨리 처리될 수 있도록 국회와 정치권의 협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당장 외국인투자촉진법안만 통과되어도 2조 3000억원 규모의 합작공장 착공으로 총 1만 4000여명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경제를 살리고 국가미래를 견인하는 데는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경제계와 노동계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입각한 노사활동을 다시한 번 주문했다.
정 총리는 "경제회복 기미가 일부 기업에서의 파업 조짐이나 사회 일각의 위법적인 행동 등으로 물거품이 될 수도 있다"며 "상생을 위한 노사협력에 대해서는 최대한 지원해 나가겠지만 사회적 합의와 법 테두리를 벗어난 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경제 활성화에 촛점을 둔 정 총리의 대국민 담화 발표를 두고 주변 시각은 엇갈렸다.

국무총리실 한 관계자는 "최근 국정원 댓글 수사를 둘러싸고 여야간 대치가 이어지면서 발생하고 있는 여러 문제를 보시고 국정을 총괄하는 총리로서 국민들에게 동요하지 말고 다함께 경제 살리기에 매진하자는 말씀을 하신 것"이라며 '책임총리'로서의 역할을 강조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북유럽 2개국 순방을 마치고 지난 26일 귀국한 정 총리가 당초 일정에도 없는 대국민 담화를 하게 된 건 솔직히 청와대의 요구 때문이라고 밖에는 볼 수 없다"며 "지난 진영 전 복지부장관의 사퇴문제에서 부터 최근 국정원 사건에 이르기까지 정 총리를 '방패총리'로 만들고 있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공매도 재개, 6월부터 '제한적 허용'으로 가닥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