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은퇴' 이영표, 두 딸과 함께 '그라운드 입장'…'뭉클'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10.28 11: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밴쿠버 화이트캡스 공식 페이스북
/사진=밴쿠버 화이트캡스 공식 페이스북
'레전드' 이영표(36,밴쿠버 화이트캡스)의 은퇴 경기에 그의 사랑스러운 두 딸도 함께 했다.

이영표는 28일(한국시간) 오전 9시 5분 캐나다 밴쿠버 BC플레이스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콜로라도 라피즈와의 '2013 미국 메이저리그 사커(MLS)' 시즌 최종전에 주장으로 선발 출장했다.

오른쪽 풀백으로 선발 출장한 이영표는 후반 추가시간 교체 아웃될 때까지 맹활약하며 팀의 3-0 승리에 기여했다. 동료 카밀로는 해트트릭을 작렬시키며 이영표의 은퇴 경기를 더욱 빛냈다.

경기 전 밴쿠버 화이트캡스 공식 페이스북은 '그의 마지막 경기'라는 짧은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이영표의 등번호 12번이 적혀 있는 유니폼을 입은 두 어린이가 보인다. 바로 이영표의 두 딸인 이하엘 양과 이나엘 양이었다.

이 사진을 본 국내외 누리꾼들은 "고마웠습니다. 이영표 선수의 은퇴를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두 딸과 마지막 경기를 함께 하는 모습을 보니 뭉클하네요" "존경합니다(Respect)"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