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작년 주식연계채권 권리행사 대폭 감소..전년比 66% ↓

머니투데이
  • 한은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1.08 13: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해 주식연계채권 권리행사가 큰 폭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주식연계채권은 발행시에 정한 일정한 조건(행사가액, 행사기간 등)에 따라 발행회사의 주식으로 전환(전환사채, 신주인수권부사채)하거나 이미 발행한 타 회사의 증권으로 교환(교환사채)이 가능한 사채다.

8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해 예탁원을 통한 주식연계채권 권리 행사 실적은 70종목, 1314건이었다. 전년에 비해 종목 수는 38.05%, 행사 건수 기준으로는 66.23% 줄어든 수치다.

지난해 주식연계채권의 권리행사 액수는 5481억원으로 전년의 4103억원보다 33.58% 증가했다. 주식시장 침체 등에 따라 종목수 및 건수는 감소했지만 SK하이닉스 (127,500원 상승3000 -2.3%)의 주가 상승으로 전환사채의 권리행사(3743억원)가 대량으로 이뤄지면서 전체 행사금액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

작년 주식연계채권 권리행사 대폭 감소..전년比 66% ↓


종류별 행사 건수는 전환사채가 303건으로 전년보다 57.68% 줄었고, 신주인수권부사채가 980건으로 68.84% 감소했다. 교환사채는 31건으로 3.33% 늘었다.

행사금액은 전환사채가 4402억원으로 491.67% 늘었고 교환사채는 294억원으로 34.25% 증가했다. 신주인수권부사채는 785억원으로 75% 감소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