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캐나다FTA 수출유망품목에 라면도 있다, 왜?

머니투데이
  • 세종=정진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322
  • 2014.03.11 15: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코트라, 한·캐나다 FTA 타결 15개 수출유망품목 발표

2
2
한·캐나다 FTA(자유무역협정) 타결과 함께 어떤 상품들이 수출에 유망한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코트라는 11일 캐나다 현지 무역관이 주요 진출 기업과 바이어를 대상으로 조사를 통해 '캐나다 15대 수출유망품목'을 선별했다고 밝혔다.

15대 품목은 승용차, 자동차부품(운전대 및 부속품, 서스펜션 시스템, 브레이크 실린더), 냉장고, 식기세척기, PVC 바닥재, 플라스틱 포장재, 편물, 양말류, 아동용 잠옷, 라면, 소스, 화장품, 알루미늄 자재 등이다.

캐나다 수출 1위 품목인 승용차는 6.1% 관세 철폐로 수출에 가장 큰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나라 승용차의 최대 경쟁 브랜드인 도요타, 혼다, 닛산 등은 캐나다 승용차 판매량의 약 80%를 미국 공장 생산 제품으로 충당해 무관세를 적용받아왔다. 반면 우리나라 브랜드 제품은 한국에서 직수출 비중이 60%에 달해 관세 납부액만큼 가격 경쟁력에서 불리했으나 이번 FTA를 계기로 수출 여건이 대폭 개선될 전망이다.

자동차 부품도 수출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원가절감을 위한 글로벌 아웃소싱이 확대되는 가운데, 테이퍼링 이후 미 달러가 강세를 보이면서 최대 수입국인 미국 대신 다른 나라로 눈길을 돌리는 바이어가 늘고 있는 점도 우리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전망이다. 특히 현재 6%의 관세율을 적용받고 있는 운전대 및 부품, 서스펜션 시스템, 브레이크 실린더 등은 가격경쟁이 치열한 품목으로, 관세철폐에 따른 수출 확대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한·캐나다FTA 수출유망품목에 라면도 있다, 왜?
최근 캐나다에서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우리나라 프리미엄 냉장고(양문형 냉장고, 하단 냉동고)도 에너지 소비절감을 위한 전자제품 교체 수요에 8% 관세 철폐효과까지 맞물려 수출에 청신호가 켜질 것으로 보인다.

아직 수출 규모는 작지만 중국 등 아시아계 이민자들을 중심으로 빠르게 소비가 확산되고 있는 한국산 라면, 소스, 화장품 등도 수혜 효과가 클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한국산 라면은 1-2인 가구가 늘면서 조리가 간편한 인스턴트 식품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아시아계 식품점뿐만 아니라 현지 대형 식품체인점에서도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다. 관세철폐 이후엔 캐나다 수출이 한층 더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캐나다 정부는 올해 7월1일부로 한국에 대한 일반특혜관세(GPT)를 종료할 예정이어서, 그동안 특혜관세를 누려오던 품목의 수출경쟁력 약화가 불가피했다. 일반특혜관세는 개도국에서 생산된 제품을 수입할 때 관세혜택을 주는 제도로 특혜가 종료되면 자동적으로 일반관세율(MFN 관세율)이 적용된다. 한국을 포함해 이번에 일반특혜관세가 종료되는 국가는 중국, 인도, 인도네시아 등 72개국이다.

최현필 코트라 선진시장팀장은 "일반특혜관세 종료 시점에서 이뤄진 한·캐나다 FTA 타결 의미는 더욱 각별하다"며 "FTA에 따른 기회를 제대로 살리기 위해서는 발효 이전부터 현지 바이어들을 상대로 한 적극적인 홍보와 국내 중소기업이 취약한 물류 및 A/S망 구축을 서두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