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재산공개] 헌재 고위직 평균재산 16억원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3.28 09: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박한철 소장 12억4900만원…강일원 재판관 25억여원 최고

(서울=뉴스1) 류보람 기자 = 헌법재판소 고위공직자들은 평균 16억6043만원의 재산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25억7943만원보다 9억1900만원 줄어든 수치다.

89억1718만원의 재산을 보유했던 김택수 사무처장이 퇴임하고 김용헌 사무처장이 취임하면서 평균 보유재산 액수가 크게 내려갔다.

다만 올해 신고대상자들의 순증감액 총액은 11억4351만원으로 평균 9529만원의 재산이 늘었다.

헌법재판소는 28일 재산공개 대상자 12명의 재산을 공개했다.

공개 대상에는 박한철 헌법재판소장을 비롯해 재판관과 사무처장 등이 포함됐다.

박한철 헌법재판소장은 12억4922만원을 신고했다.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헌재 고위 공직자는 25억9871만원을 신고한 강일원 재판관이다.

재산이 가장 많이 늘어난 사람은 3억1279만원이 증가한(순증감액) 김창종 재판관이다. 김 재판관은 장녀 재산을 등록하면서 재산 수치가 늘었다고 신고했다.

반면 강일원 재판관은 자녀 학비 등을 이유로 지난해에 비해 재산이 9703만원 줄었다고 신고했다.

◇헌법재판소 고위직 재산공개 표 (이름, 직위, 재산(순증감액))
△ 강일원 재판관 25억9871만원(-9703만원)
△ 김용헌 사무처장 25억8689만원(1억8060만원)
△ 조용호 재판관 24억2230만원(9901만원)
△ 서기석 재판관 22억79만원(1억2336만원)
△ 김문현 헌법재판연구원장 17억2317만원(1088만원)
△ 이정미 재판관 14억6701만원(7621만원)
△ 안창호 재판관 14억5913만원(6371만원)
△ 김창종 재판관 14억2084만원(3억1279만원)
△ 김이수 재판관 13억9378만원(1억4937만원)
△ 박한철 헌법재판소장 12억4922만원(1억1280만원)
△ 이진성 재판관 11억7233만원(5486만원)
△ 박부용 기획조정실장 2억3103만원(5690만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