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현중 "예전엔 제가 좋아하는 여자 만나야 했는데…"

머니투데이
  • 이슈팀 문해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4.07 10:0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김현중 /사진=임성균 기자
김현중 /사진=임성균 기자
김현중이 최근 종영한 KBS 드라마 '감격시대'로 인해 이성관이 바뀌었다고 밝혔다.

김현중은 7일 스타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예전에는 제가 좋아하는 여자를 만나야 했다"며 "'감격시대'에서 저만 보고 잘해주는 김옥련(진세연 분)이 좋았다. (나를 좋아하는 여자를) 싫어할 이유가 없겠더라"라고 했다.

KBS '감격시대'에서 김옥련은 어릴 때부터 신정태(김현중 분)와 가족처럼 자랐다. 김옥련은 데쿠치가야(임수향 분)를 향한 신정태의 마음을 알면서도 지고지순한 사랑을 보이며 끝내 신정태 대신 독약을 먹으며 죽음을 맞는다.

한편 김현중은 극중 진세연, 임수향과 러브라인을 그렸지만 누구와도 이뤄지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오히려 둘 다 이뤄지지 않아서 좋았다"며 "덕분에 더 애틋해졌다"는 생각을 밝혔다.

김현중은 "내년에 군대에 갈 계획"이라며 "연예인 생활이 일반적이지 않으니까 군대에서 일반적인 사회의 서열 등 제가 배우지 못한 것들을 배우고 싶다. 덕분에 더 좋은 연기를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인터뷰에서 전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