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하반기 증권街가 추천하는 최선호주는?

머니투데이
  • 김성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403
  • 2014.05.18 14: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주요 증권사, 이익 턴어라운드·구조조정·보유현금 지출·성장성에 '주목'

뜨거운 여름이 성큼 다가온 만큼 주식시장의 눈도 어느덧 하반기를 향하고 있다. 국내 주요 증권사들은 속속 하반기 경제 및 주식시장 전망을 내놓고 있는 가운데 턴어라운드, 구조조정, 보유현금, 성장성 등의 요소를 갖춘 업종들에 주목할 것을 추천했다.

◇"이익이 돌아야 주가가 오른다"=신한금융투자는 그동안 한국 증시가 세계 증시와 '디커플링(탈동조화)' 현상을 보인 가장 큰 이유가 이익에 있다고 보고 한국 증시 또한 이익 턴어라운드만 가능하다면 주목받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경수 신한금융투자 투자전략 팀장은 "코스피 상장사 순이익은 2010년을 고점으로 2011~2013년 꾸준히 감소세를 보여 왔다"며 "시나리오별 분석과 기저효과를 감안한다면 올해는 3년 연속 감익을 극복하는 턴어라운드를 보여줄 것"이라고 추정했다.

그는 이어 "코스피 이익 턴어라운드가 가능하다면 주역이 될 업종들은 건설, 유틸리티, 은행, 태양광 등"이라며 "건설사들은 2009~2011년 수주했던 저가현장 37개 중 40%의 현장이 상반기 중 완공이 예정돼 있고 올해는 부실정리 마무리 국면에 진입해 장부가치 및 현금흐름이 정상화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또 "태양광 투자는 지속되고 있으나 정점(2011년)은 지난 상태"라며 "본격적인 투자 회수 사이클에 진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한금융투자는 한국전력 (23,850원 상승50 0.2%), 한국가스공사 (41,850원 상승1450 3.6%), 삼성물산 (48,100원 상승2300 5.0%), 현대건설 (53,300원 상승100 0.2%), LG화학 (770,000원 상승9000 1.2%), 기업은행 (10,200원 상승50 0.5%), BS금융지주 (8,260원 상승140 1.7%) 등을 탑픽(최선호주)으로 꼽았다.

하반기 증권街가 추천하는 최선호주는?
KDB대우증권은 국내 코스피 상장사들이 3년 연속 감익 추세로 인해 '다운사이징' 시대에 접어들었음에 주목했다.

김학균 KDB대우증권 투자전략팀장은 "금융업을 중심으로 구조조정 등 다운사이징이 확대되고 있다"며 "삼성그룹은 전방위적인 구조개편을 시행중"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핵심역량에 집중하거나 고강도 구조조정을 통해 이익이 개선될 것으로 보이는 종목들을 추천했다. 포스코, SK (207,000원 상승12000 -5.5%), KT (32,550원 상승100 0.3%), 삼성증권 (48,500원 보합0 0.0%), 롯데푸드 (422,500원 상승8000 1.9%) 등이 해당한다.

◇"기업이 돈쓰는 방법과 효과 주목"=하나대투증권은 기업들의 현금성 자산이 크게 증가하고 있는데 주목했다.

하나대투증권에 따르면 국내 민간기업(상장 및 비상장사)의 현금성 자산 규모는 총480조원으로 국내총생산(GDP) 대비 48%다. 이는 일본(34%)이나 미국(6%) 보다 높은 수준이다.

이재만 하나대투증권 수석연구위원은 "기업들이 가진 현금을 어디에 쓸지가 중요한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며 "향후 인수합병(M&A), 배당, 자사주 매입이 증가할 가능성이 높아 보이고 실제로 이에 자금을 지출할 만한 기업들을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삼성전자 (77,700원 상승400 0.5%), 현대모비스 (259,000원 상승1000 -0.4%), 유한양행 (62,800원 상승100 -0.2%), GS홈쇼핑 (154,900원 상승3200 2.1%), 에스에프에이 (38,950원 상승150 0.4%), 코나아이 (31,600원 상승1400 -4.2%), 아트라스BX (62,200원 상승1800 3.0%), 에스맥 (1,215원 상승10 -0.8%), 우주일렉트로 (25,350원 상승550 -2.1%), 아이디스홀딩스 (13,750원 상승350 2.6%), 오디텍 (7,370원 상승120 1.7%) 등을 관심을 가지고 볼 만하다"고 덧붙였다.

LIG투자증권은 기업 이익 증가가 제한적인 상황에서 성장성을 보유한 업종과 종목들에 주목했다.

염동찬 LIG투자증권 선임연구원은 "중국 정부가 내수를 살리기 위한 정책을 장려하는 등 중국 내 민간 소비가 증가 추세에 있다"며 "국내 중국 수혜주는 과거의 소재·산업재에서 컨텐츠·소프트웨어, 환경오염 등으로 다변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국내 주식시장에서는 신기술 관련주가 상승세를 지속했다"며 "사물인터넷, 3D프린터, 자동차의 전자장비화 등이 미래의 수요를 창출시킬 분야"라고 덧붙였다.

LIG투자증권은 에스엠 (63,600원 상승200 0.3%), SM C&C (4,875원 상승20 -0.4%), CJ E&M (98,900원 상승2200 2.3%), 코웨이 (75,400원 상승600 -0.8%), 위닉스 (19,700원 상승200 -1.0%), 파라다이스 (17,250원 상승150 0.9%), 호텔신라 (88,600원 상승300 -0.3%), 와이솔 (11,300원 보합0 0.0%), 기가레인 (2,425원 상승45 1.9%), 신도리코 (31,900원 상승100 0.3%), 하이비젼시스템 (16,700원 상승50 -0.3%), 에스엘 (28,350원 상승650 2.4%), 한국단자 (79,400원 상승1500 1.9%), 대동 (2,010원 상승40 2.0%) 등을 관심종목으로 꼽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재용·최태원도 떤다…올해도 국정 빠지고 기업만 남은 국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