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LG전자, 듀얼건조 트롬 세탁기 신제품 추가 출시

머니투데이
  • 서명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7.10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장마철' 맞춤기능, 건조시간 30분 줄여줘… 제품군 확대로 판매강세 이어간다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모델이 건조기능을 강화한 트롬 드럼세탁기 신제품 2종(왼쪽 세탁용량 17kg 제품, 오른쪽 세탁용량 22kg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LG전자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모델이 건조기능을 강화한 트롬 드럼세탁기 신제품 2종(왼쪽 세탁용량 17kg 제품, 오른쪽 세탁용량 22kg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LG전자
LG전자 (173,500원 상승5000 3.0%)(www.lge.co.kr)가 장마철에 더욱 유용한 건조기능을 강화한 트롬 드럼세탁기 제품군을 다양화했다.

LG전자는 '듀얼 건조 시스템'을 적용한 트롬 드럼세탁기 신제품 3종(세탁용량 16·17·22kg)을 추가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에 따라 듀얼 건조 시스템 제품군이 세탁용량 기준 16kg부터 22kg까지 풀라인업으로 확대됐다.

지난 4월 출시한 세탁용량 19·21kg 제품은 지난 6월에만 판매량이 전월대비 2배 증가하는 인기를 끌고 있다.

신제품은 건조시 물을 거의 사용하지 않고 기존 제품 대비 건조시간을 최대 30분 단축시켜 준다. 건조기능은 ‘터보 건조’, ‘바람 건조’ 등 2가지 방식 가운데 선택할 수 있다. 와이셔츠 3kg 세탁물 기준 ‘터보 건조’를 이용하면 260원(누진세 미적용) 비용으로 1시간내 건조가 가능하다. ‘바람 건조’의 경우 건조시간 70분, 전기료 270원 수준으로 소비자 부담을 줄였다.

트롬 세탁기는 ‘스피드워시+드라이’, ‘셔츠한벌드라이’ 등 소량 세탁과 건조를 위한 코스도 적용했다. 세탁통 입구에 LED(발광다이오드) 조명을 적용해 통 내부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또한 NFC를 활용한 스마트 기능도 지원한다. 애플리케이션 실행 후 제품 ‘NFC 태그온(Tag On)’에 스마트폰을 대기만 하면 2~3초 내에 제품 오작동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애플리케이션에서 원하는 세탁 코스를 선택하면 자동으로 내려 받아 새로운 코스로 세탁할 수 있다.

아울러 △다이렉트 드라이브 모터 △6가지 손빨래 동작을 구현하는 ‘6모션’ △드럼통 내부 3 방향에서 강력한 물줄기를 뿌려주는 ‘3방향 터보샷’ △살균·구김제거에 탁월한 ‘트루 스팀(True Steam) 등 LG 트롬만의 앞선 세탁 기술이 적용됐다.

신제품은 모두 에너지효율 1등급을 달성했고 세탁용량 17kg 모델은 ‘탄소성적표지’ 인증까지 받았다. 16·17·22kg 모델의 가격은 각각 155만원대와 165만원, 199만원이다.

이호 LG전자 세탁기사업담당 부사장은 “기후 및 환경변화로 인해 세탁 성능은 기본이고 건조 기능에 대한 고객 눈높이가 높아졌다”라며 “고객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담은 혁신적인 제품을 통해 시장을 지속 선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영등포~세종청사 잇는 'ITX 세종선' 무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