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금리인하 부동산 수혜지역, 역시나 '강남'

머니투데이
  • 세종=김지산 기자
  • 이재윤 기자
  • 진경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8.14 11: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기준금리 인하]강남 재건축·강동·공덕 등도 거래활성화 기대

다수의 전문가들은 금리인하에 따른 부동산 수혜지역으로 강남 재건축 단지를 꼽았다. /사진제공=뉴스1
다수의 전문가들은 금리인하에 따른 부동산 수혜지역으로 강남 재건축 단지를 꼽았다. /사진제공=뉴스1
부동산 전문가들은 기준금리 인하에 따른 수혜지역으로 강남 재건축 단지를 지목했다. 금리부담이 낮을수록 목돈을 들여 투자할 여력이 커지는 만큼 큰손들이 강남을 노릴 확률이 높다는 것이다.

14일 박원갑 KB 국민은행 부동산전문위원은 "금리인하는 대출자들이 돈을 버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에 수익형 부동산에 영향이 미칠 것"이라며 "강남 재건축 단지나 상가 등에 관심이 쏠릴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박상언 유엔알컨설팅 대표도 "대출을 많이 안고 매수하는 투자형 물건이 몰린 강남 재건축이 영향을 받을 것"이라며 "기존 주택자들 중심으로 도심 내 중소형 아파트에 투자하거나 상가, 오피스텔 등에 수요가 집중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강동과 마포 공덕 등도 관심 대상에 올랐다. 강동의 경우 고덕동, 명일동 등 대규모 재건축 단지에 6월 한 달간 전세금이 0.26% 올라 서울 평균 0.11%를 크게 웃도는 등 매매전환수요 요건까지 더해진 상황이다. 여기에 강일2지구 내 업무단지에 기업들이 속속 입주하는 등 수급요인도 한 몫 하고 있다.

오은석 북극성부동산재테크 대표는 "강남 역세권을 중심으로 기존 학군과 인프라가 충분히 갖춰진 강동과 마포 공덕 등에 긍정적인 영향이 미칠 것"이라며 "1기 신도시 가운데 전용면적 60㎡ 아파트들은 이미 분위기를 타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공공기관 이전과 신규분양 바람을 타고 부산, 대구, 광주 등 지방 주요 도시에 훈풍도 예상됐다. 김덕례 주택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지방 주택 거래가 활발하고 수요가 뒷받침 하고 있어 이번 금리인하 효과는 전국에 걸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여전히 투자심리가 개선됐다고 판단하기 이르다는 신중론도 나온다.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총부채상환비율(DTI) 완화에도 '투자 0순위'인 강남조차 이렇다 할 움직임이 없다는 것이다.

김미선 부동산써브 선임연구원은 "강남이 유력하다고 보지만 현재 호가만 올라갔을 뿐 거래 숨통이 트이지 않았다"며 "금리 인하를 투자심리 개선과 연계하기는 현재로선 리스크가 적지 않다"고 지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우여곡절 끝에 시작한 '주4일제', 매출 378억 '껑충'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