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인천AG] 손연재, 리듬체조 사상 첫 금메달 획득!

머니투데이
  • 인천=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0.02 21: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국 리듬체조 역사상 첫 종합대회 금메달을 따낸 손연재. /AFPBBNews=뉴스1
한국 리듬체조 역사상 첫 종합대회 금메달을 따낸 손연재. /AFPBBNews=뉴스1
한국 리듬체조의 간판 '체조요정' 손연재(20, 연세대)가 한국 리듬체조 역사상 처음으로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따냈다. 4년 전 깜짝 동메달을 따낸 바 있지만, 이번에는 당당히 1위에 올랐다.

손연재는 2일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리듬체조 결선에서 곤봉-리본-후프-볼 순서로 연기를 펼친 끝에 총점 71.699점을 받아 전체 1위를 기록,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로써 손연재는 한국 리듬체조 역사상 처음으로 금메달을 따낸 선수가 됐다. 역사를 새로 쓴 셈이다.

손연재는 지난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동메달을 따낸 바 있다. 이번 대회에서는 단체전에서 은메달을 따내며 한국에 사상 첫 아시안게임 은메달이라는 선물을 안겼다. 이어 손연재는 사상 첫 금메달이라는 귀중한 결과물까지 얻어내며 본인에게도, 한국체조에도, 그리고 홈 관중들과 팬들에게도 값진 선물을 안겼다.

완벽한 연기력이었다. 손연재는 4종목 가운데 3종목에서 18점 이상을 얻어내며 압도적인 모습을 보였다. 곤봉에서 18.100점, 리본에서 18.083점, 후프에서 18.216점을 받았다. 마지막 볼 연기에서 다소 실수가 나와 17.300점에 그쳤지만, 충분히 좋은 성적이었다. 결국 손연재는 총점 71.699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첫 연기인 곤봉부터 완벽했다. 단 하나의 실수도 없이 깨끗한 연기를 펼쳤고, 올 시즌 곤봉에서 처음으로 18점대 점수를 뽑아냈다. 이어 리본에서도 고난도 기술을 실수 없이 완벽하게 소화하며 18.083점을 받아내며 두 종목 연속 18점대를 기록했다.

이어 세 번째로 나선 주종목 후프에서는 자신감 넘치는 연기로 18.216점을 받아 이날 자신이 연기한 종목 가운데 가장 높은 점수를 따냈다. 마지막 볼 연기에서 실수가 나오며 17점대에 그쳤지만, 이미 총점에서 손연재를 추월할 선수는 없었다.

한편 손연재의 금메달을 저지할 라이벌로 꼽히던 중국의 덩썬웨는 70.332점으로 은메달을 따냈고, 우즈베키스탄의 아나스타샤 세르듀코바가 68.349점으로 동메달을 따냈다. 손연재와 함께 리듬체조 결선에 나선 맏언니 김윤희(23, 인천시청)는 합계점수 63.666점으로 9위를 차지했다.

연기 후 하트를 날리는 손연재. /사진=뉴스1<br />
<br />
연기 후 하트를 날리는 손연재. /사진=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가스값 급등에 관련株 훨훨…"수소 품은 '가스공사' 주목"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