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최광임 시인이 읽어주는 디카시]-존재의 역할을 망각할 때

머니투데이
  • 최광임 시인·대학강사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658
  • 2014.10.13 08: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8> ‘역린’, 최금진(1970년~ )

[최광임 시인이 읽어주는 디카시]-존재의 역할을 망각할 때
지구상의 인구 71억 명 중 단 한 명도 똑같은 사람은 존재하지 않는다. 그만큼 제각기 존귀한 존재라는 것을 증명하는 것인데 이 개개인에게는 먹고 자고 사랑하고자 하는 생물학적 욕구와 스스로 존귀한 존재라는 것을 증명하고 싶어 하는 이성적 욕구가 있다. 세상에 대한 호기심을 갖고 모든 사람에게 존중받고 싶어 하는 이 이성적 욕구가 오늘날의 우리 사회를 유지 가능케 하는 요인인 것이다. 그러므로 대부분의 사람은 사회적 제도나 일상의 윤리 안에서 그 순리를 따르는 것을 삶으로 친다. 절대자는 그러한 존재가 바로 인간이라고 믿었기에 천, 지 간에 미완의 사람을 끼워 넣은 것이라고 생각해보는 것이다.

그 역할을 망각한 사람들이 난무할 때, 용의 비늘이 거꾸로 일어서고 천지간이 대노한다는 역린, 인간세상을 응징하듯 하늘이 저런 반응을 보이는 것이라고 시인은 말하고 싶었던 것이리라.





[최광임 시인이 읽어주는 디카시]-존재의 역할을 망각할 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