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오늘 날씨] 아침 맹추위…저녁에 눈이나 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2.19 05:5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기상청 "서해중부해상에 늦은 오후부터 밤 사이 천둥·번개"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폭설에 이어 한파가 절정에 이른 18일 전남 강진군 칠량면 영동마을의 감나무에 날아든 직박구리가 하얗게 눈이 쌓인 홍시를 쪼아먹고 있다.(강진군 제공)/뉴스1 © News1 김한식 기자
폭설에 이어 한파가 절정에 이른 18일 전남 강진군 칠량면 영동마을의 감나무에 날아든 직박구리가 하얗게 눈이 쌓인 홍시를 쪼아먹고 있다.(강진군 제공)/뉴스1 © News1 김한식 기자

금요일인 19일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낮부터 차차 흐려져 저녁에 서해안부터 눈 또는 비(강수확률 60~70%)가 시작되겠다.

기상청은 또 밤에 강원도 영동과 경상북도를 제외한 그 밖의 지방으로 점차 눈이나 비가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남부 지방 일부와 제주도는 눈 대신 비가 오고 서울·경기도와 강원 영서는 낮 동안 산발적으로 눈발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이날 밤부터 다음날 아침 사이에 기온이 낮은 중부내륙과 경북북부에는 많은 눈이 쌓이는 곳이 있고 대기 하층으로 따뜻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눈과 비가 다르게 내리는 등 강수형태의 변화와 적설의 차이가 클 것으로 예측했다.

예상적설량은 경기동부와 강원영서·산간, 제주도산간, 북한 등은 5~10cm이다. 경기북부와 충북북부, 경북북부내륙에는 2~7cm의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과 경기남서부, 충북중남부, 충남, 전북북동내륙, 경북남부내륙, 경남내륙, 서해5도는 1~5cm의 눈이 내리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5도에서 영하 2도로 한파는 계속될 전망이다. 다만 낮 최고기온은 영하 2도에서 영상 7도로 전날보다 높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중부먼바다와 동해남부전해상에서 2~4m로 매우 높게 일다가 점차 낮아지겠고 그 밖의 해상에서는 0.5~2.5m로 일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서해중부해상에는 늦은 오후부터 밤 사이에 천둥·번개가 치고 돌풍이 부는 곳이 있겠다"며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