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류현진 호투-피더슨 결승포' 다저스, SD에 1-0 승리

스타뉴스
  • 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3.13 13: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시범경기 첫 선발 등판에서 2이닝 퍼펙트를 기록한 류현진. /AFPBBNews=뉴스1
시범경기 첫 선발 등판에서 2이닝 퍼펙트를 기록한 류현진. /AFPBBNews=뉴스1
LA 다저스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시범경기에서 승리를 거뒀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28)은 이날 처음으로 등판해 2이닝을 깔끔하게 막아냈다.

다저스는 1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와의 시범경기에서 선발 류현진을 비롯한 투수들의 무실점 호투와 9회 터진 작 피더슨의 결승 솔로포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다저스는 지난 9일 밀워키 브루어스전에서 4-3으로 승리한 이후 4일 만에 시범경기에서 승리를 따냈다. 전체전으로 타선은 부진했지만, 투수들이 영봉승을 만들어내며 좋은 모습을 보였다.

이날 선발로 나선 류현진은 2이닝 2탈삼진 퍼펙트를 기록하고 첫 등판에서 성공적인 모습을 보였다. 속구 최고구속은 시속 93마일(약 150km)까지 나왔고, 고속 슬라이더와 체인지업, 커브까지 구사하며 전체적으로 좋은 점검시간을 가졌다.

다저스는 류현진에 이어 세르히오 산토스-마이크 볼싱어-애덤 리베라토레-조쉬 라빈-라이언 부처-채드 고딘이 차례로 올라와 무실점을 합작해냈다.

타선은 샌디에이고의 선발 제임스 쉴즈를 비롯한 투수진에 밀리며 단 2안타에 그쳤다. 하지만 이 2안타 가운데 하나가 결승 홈런이었다. 올 시즌 주전 중견수로 출전이 유력한 작 피더슨이 3타수 1안타(1홈런) 1타점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다저스는 0-0으로 맞선 9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피더슨이 샌디에이고의 여섯 번째 투수 호세 발베르데를 상대해 2구째 97마일(약 156km)짜리 속구를 받아쳐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를 터뜨렸다. 점수 1-0. 그리고 이 점수가 이날 경기의 결승점이 됐다.

샌디에이고 선발 쉴즈는 3이닝 5탈삼진 퍼펙트 피칭으로 자신의 클래스를 증명했다. 최고 95마일(약 153km)의 강속구에 체인지업을 더하며 다저스 타선을 무력화시켰다.

타선에서는 관심을 모았던 맷 켐프는 3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특히 류현진과의 맞대결에서 투수 땅볼로 물러나고 말았다. 저스틴 업튼은 큼지막한 2루타를 때려내며 좋은 모습을 보였다(3타수 1안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