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이주열 총재 재산 17.7억원…아파트 분양차익 1억원↑

머니투데이
  • 유엄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3.26 09:1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7인 금통위원 중 함준호 위원이 재산 가장 많아

26일 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고위공직자 재산공개현황에 따르면 이주열 총재의 재산은 17억7155만원으로 전년보다 1838만원 증가했다.

이 총재와 배우자가 보유한 건물 자산은 총 12억7300만원이다. 이 총재 본인이 소유 동작구 상도동 소재 아파트가 4억7000만원이고, 강남구 자곡동 소재 아파트가 8억300만원이다.

특히 자곡동에 있는 아파트는 당초 분양권 가액이 6억9540만원이었는데 신규 매입과정에서 가치가 1억원 이상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자곡동 아파트는 부부 공동명의(재산권 50대50)로 신고됐다.

이 총재 가족 예금 보유액은 4억7652만원으로 지난번 재산신고보다 약 9000만원 감소했다. 생활비 지출과 분양아파트 신규매입 과정에서 일부 예금액을 썼다는 설명이다.

장병화 부총재의 재산은 26억6764만원으로 직전 신고보다 약 860만원 증가했다.

7인의 금통위원 가운데 함준호 위원의 재산이 66억478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와 함께 문우식 위원은 13억2490만원, 정순원 위원은 45억470만원, 정해방 위원은 22억4270만원, 하성근 위원은 17억2048만원의 재산을 보유하고 있다고 공직자윤리위원회에 신고했다. 송재정 감사의 재산은 12억7656만원으로 신고됐다.



  • 유엄식
    유엄식 usyoo@mt.co.kr

    머니투데이 건설부동산부 유엄식입니다. 건설업계와 서울시 재건축, 재개발 사업 등 취재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