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KBO리그, 103G 만에 '100만 관객' 돌파.. 'LG 관중 1위'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4.24 21:5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KBO리그, 103G 만에 '100만 관객' 돌파.. 'LG 관중 1위'
2015 타이어뱅크 KBO 리그가 시즌 103경기 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오늘(24일) 잠실, 사직, 수원, 대전, 마산구장에서 경기가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 리그는 5개 구장에서 총 명이 입장하여, 시즌 103경기 만에 1,010,869명의 누적관객(평균 9,814명)을 기록했다.

사상 최초로 10구단이 치르는 리그에 대한 기대 속에 개막 전부터 야구에 쏟아지는 관심은 뜨거웠다. 일부 구장에서 주말 시범경기를 유료로 하였음에도 총 60경기 동안 345,319명이 입장해 경기당 평균 관객수 5,755명을 기록했다. KBO 정규시즌이 개막한 3월 28일(토)에는 사직, 광주, 목동, 대구 4경기가 매진되는 등 5경기에 총 93,746명이 야구장을 찾아 역대 3번째로 많은 개막일 관객 수를 기록했다. (2009년 96,800명, 2011년 95,600명)

4월 초 궂은 날씨로 다소 주춤했던 KBO 리그 관객 수는 4월 중순 이후부터 활기를 띠기 시작해, 지난 4월 18일(토)에는 따뜻한 봄 날씨를 맞아 5경기에 87,994명이 야구장을 찾았다. 이는 올 시즌 개막전 이후 두 번째로 많은 1일 관객 수였다.

구단 별로는 잠실구장을 홈으로 사용하는 LG가 홈 13경기에 244,756명이 입장해 선두에 섰다. 2위는 롯데로 홈 11경기에 134,124명이 입장하며, 올 시즌 부산 야구 열기의 부활을 노리고 있다. 두산은 123,939명으로 3위를 기록했다. KIA는 홈 11경기에 108,916명이 입장하는 등 4개 구단이 관객 수 10만명 이상을 기록했다.

2015 타이어뱅크 KBO 리그는 구단들의 전력 평준화와 지난해 하위권 팀들의 반격으로 시즌 초반 순위, 특히 중ㆍ하위권 경쟁이 대혼전 양상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어떤 구단이 올 시즌 리그 판도의 중심에 서게 될지 팬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완연한 봄 날씨와 함께 본격적으로 시작될 팀 순위, 개인 타이틀 경쟁 등은 KBO 리그를 더욱 뜨겁게 달굴 전망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