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형 신동주 '쿠데타' 계획 알았나

머니투데이
  • 엄성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242
  • 2015.07.28 18: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신동빈 회장, 최근 긴급 사장단 회의 소집… 회의 내용 함구령도

신격호 롯데그룹 회장
신격호 롯데그룹 회장
롯데그룹을 세운 신격호 총괄회장이 일본 롯데의 지주사 격인 롯데홀딩스 대표에서 물러난다. 재계는 갑작스런 신격호 회장의 퇴진을 신격호 총괄회장 시대의 폐막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한일 원톱 체제 공식화로 해석하고 있다.

◇형의 경영권 장악 시도, 동생의 반격=28일 니혼게이자이 등 일본 언론과 롯데그룹에 따르면 롯데홀딩스 이사회는 이날 긴급 이사회를 통해 신격호 회장을 롯데홀딩스 대표이사에서 해임하고 대신 명예회장으로 추대하는 안건을 결의했다. 실권이 없는 명예회장으로 물러나면서 신격호 회장의 일본 롯데 경영권은 급격히 위축됐다. 다만 신 회장의 한국 롯데그룹 총괄회장직은 계속 유지된다.

이날 갑작스런 신격호 회장의 명예회장 추대는 신동주 전 일본 롯데 부회장의 경영권 탈환 시도에서 비롯된 것으로 알려졌다. 신 전 부회장은 전날인 27일 오전 신 총괄회장을 비롯한 일부 친족들과 함께 일본으로 건너가 롯데홀딩스 이사회 임원 7명 중 신격호 회장을 제외한 6명의 해임을 발표했다. 당시 해임된 임원에는 롯데홀딩스 대표를 맡고 있는 신동빈 회장과 쓰쿠다 다카유키 부회장 등이 포함됐다.

이에 신동빈 회장 측은 이날 오전 다시 이사회를 열고 롯데홀딩스 기존 임원들에 지위를 재확인하는 한편 신격호 회장을 롯데홀딩스 대표에서 해임하고 명예회장으로 추대했다. 이에 롯데홀딩스는 '신격호-신동빈-쓰쿠다 다카유키' 3인 각자 대표 체제에서 신격호 회장이 배제된 '신동빈-쓰쿠다 다카유키' 2인 각자 대표 체제로 바뀌었다.

신동주 전 부회장은 지난해 연말과 올해 초 일본 롯데 계열사 대표와 롯데홀딩스 부회장 자리에서 잇달아 밀려났다. 사실상 일본 롯데의 지휘권을 동생인 신동빈 회장에게 넘겨준 것. 특히 지난 16일에는 신동빈 회장이 롯데홀딩스 대표에 선임되며 신동주 전 부회장의 퇴출과 신동빈 회장의 한일 롯데 경영 장악이 공식화됐다.

롯데그룹은 이와 관련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사안은 일본 롯데홀딩스의 독립적인 의결사항이며 한국 사업과는 직접적 관련이 없다"며 "신격호 회장이 앞으로도 한국과 일본의 주요 경영사안에 대한 보고를 계속 받고 한국과 일본 롯데그룹을 대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명예회장으로 직함만 바뀔 뿐 신격호 회장의 경영권은 유지된다는 의미다.

그러나 재계는 이번 이사회 결정을 신동주 전 부회장의 쿠데타 실패와 신격호 회장의 경영 퇴진으로 해석하고 있다. 신동주 전 부회장의 기습적인 신동빈 회장 해임 시도가 사실상 실패로 끝났고 이 과정에서 신격호 회장의 일본 롯데 경영권이 대폭 약화됐기 때문이다. 반대로 신동빈 회장의 지위는 한층 공고해졌다. 무엇보다 신격호 회장이 거동은 물론 대화까지 불편한 93세의 고령이라는 점이 경영 퇴진 관측에 힘을 실어준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형 신동주 '쿠데타' 계획 알았나
◇쿠데타 계획, 사전에 유출됐나=현재 상황만 놓고 보면 이번 경영권 탈환 시도의 최대 수혜자는 신동빈 회장이다. 신동빈 회장은 신동주 전 부회장의 기습적인 이사회 해산 시도에 신속하게 대응하면서 일본 롯데그룹에 자신의 입지를 과시할 수 있었고 일본 롯데 계열사의 경영을 총괄하는 지주사 롯데홀딩스 이사회 장악력도 한층 강화할 수 있었다.

이에 신동빈 회장측이 사전에 경영권 탈환 시도를 감지하고 일찌감치 대응책을 준비해왔다는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이 같은 관측을 뒷받침하는 게 최근 롯데그룹의 긴급 사장단 회의다. 재계에 따르면 신동빈 회장은 지난 15일 정기 사장단 회의가 있은 지 며칠 지나지 않아 다시 사장단 회의를 소집했고 이 비상 사장단 회의의 내용에 대해서는 절대 함구령이 내려졌다.

한 재계 관계자는 이와 관련, "신동빈 회장이 정기 사장단 회의 직후 다시 사장단 회의를 소집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는 이례적인 일로 그룹의 최고 임원들이 긴밀히 협조해야 하는 매우 긴급한 현안이 있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이번 경영권 쟁탈전이 아직 끝난 것이 아니라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신격호 회장이 이번 롯데홀딩스 대표 해임에 동의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높다는 주장이다.

또 다른 재계 관계자는 "신격호 회장이 비록 언행이 불편한 고령이지만 불같은 성격은 여전하다"며 "건강상태가 회복되면 이번 해임 건에 대해 다른 움직임을 보일 수 있다"고 귀띔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