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12일 '말복' 지나면 삼복더위 풀릴까?

머니투데이
  • 윤준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8.12 14:0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홍봉진 기자
/사진=홍봉진 기자
오늘(12일)은 여름철 가장 무덥다는 삼복더위 가운데 마지막 날인 말복이다. 연일 이어지던 폭염은 곳곳에서 내리는 비로 한풀 꺾일 전망이지만, 30도를 웃도는 더위는 말복 이후에도 당분간 계속되겠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충청 이남 지방에서 비가 올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제주도와 남해안 지역에는 낮 한때 시간당 30mm 안팎의 강한 비가 내리겠다고 밝혔다. 강원 영동에도 늦은 오후 가끔 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한동안 계속되던 무더위는 잠시 주춤할 전망이다. 최고 32도까지 올라 무더운 서울을 제외하고 이날 전국 낮 예상 최고기온은 △대전 29도 △부산 27도 △대구 27도 △광주 29도 등으로 전날보다 조금 낮다.

다만 한풀 꺾였던 더위는 말복 이후 다시 기승하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전국 대부분 지방은 8월 중순 넘어서까지 낮 최고기온이 30도 이상을 웃돌면서 무더운 날씨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22일까지 전국 낮 최고기온은 △서울 28~31도 △대전 29~32도 △대구 30~32도 △부산 28~29도 △광주 29~32도 △춘천 29~31도 △제주 30~31도 등이다.

기상청은 "12일 이후에도 전국에서 낮 기온이 30도를 웃돌아 무덥겠다"며 "야외활동과 건강관리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기압골의 영향으로 오는 16~17일은 제주도에, 19~20일은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오겠다"고 덧붙였다.



  • 윤준호
    윤준호 hiho@mt.co.kr

    사회부 사건팀 윤준호입니다. 서울 강남·광진권 법원·검찰청·경찰서에 출입합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