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제선 항공 유류할증료 6년만에 '0원' 시대 열렸다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8.17 10: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국제유가 하락지속, 다음달 전노선 '0원' 책정… 2009년8월 이후 6년1개월만에 '제로'

국제유가 하락으로 다음 달 국제선 항공기를 탈 때 내는 유류할증료가 6년 만에 '0원'으로 떨어진다.

17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9월 국제선 전 노선의 유류할증료를 '0원'으로 책정한다.

대형 항공사 관계자는 "유가 하락이 지속돼 유류할증료 부과 단계가 1단계 미만으로 떨어져 다음 달 국제선 전 노선엔 유류할증료가 붙지 않는다"고 말했다. 유류할증료가 '0원'까지 내려간 건 2009년 8월 이후 6년1개월 만이다.

유류할증료는 국제 기름값 시세를 반영해 항공 운임에 붙는 추가 요금이다. 9월 유류할증료는 7월16~8월15일까지 한 달간 싱가포르 국제석유시장에서 거래된 항공유(MOPS) 평균 가격을 기준으로 매겨진다. 갤런당 150센트 이상일 때 1~33단계별로 유류할증료가 부과된다.

이 기간 싱가포르 항공유는 갤런당 146.19센트(배럴당 61.40달러)로 1단계 밑으로 떨어졌다. 다만 국내선 유류할증료는 다음 달 2200원이 적용된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국제유가 하락세가 계속되면 국내선 유류할증료도 0원으로 내려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 오상헌
    오상헌 bborirang@mt.co.kr

    \"모색은 부분적으로 전망이다. 모색이 일반적 전망과 다른 것은 그 속에 의지나 욕망이 스며들어 있기 때문이다\".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