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숭실대, 수시 학생부우수자전형 수능 최저기준 폐지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8.20 14: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수시'로 1,811명 선발…학생부종합전형 모집인원 ↑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숭실대학교. © News1
숭실대학교. © News1


숭실대학교는 총 1811명(정원외 포함)을 선발하는 2016학년도 수시모집에서 학생부우수자전형의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폐지하고 학생부종합평가를 도입한다고 20일 밝혔다.

439명을 선발하는 이 전형은, 지난해 학생부 교과성적 100%로 일괄선발하는 방식이었으나, 올해는 1단계(5배수)-학생부 교과성적 100%, 2단계-1단계 성적 70% + 학생부종합평가 30%를 반영하는 다단계 전형으로 바뀌었다.

수능최저학력기준은 지난해 인문계열 기준으로 국어B, 수학A, 영어 중 2개 영역 등급합 5등급 이내를 요구했으나, 올해는 인문계열이나 자연계열 모두 수능최저학력기준이 없다.

이 외에도 이번 수시모집의 특징으로는 ▲학생부종합전형(고른기회전형 포함) 모집인원 확대 ▲영화예술전공 실기고사(연기) 실시 ▲학생부 교과별 반영비율 변경 등이 있다.

또한 숭실대는 고교교육 정상화를 위해 학생부 위주전형을 확대해, 학생부종합전형(SSU미래인재)의 경우 2015학년도 447명 모집에서 2016학년도 473명 모집으로 26명을 늘렸다.

학생부종합전형(고른기회 1, 2) 모집인원도 지난해 134명에서 올해 187명으로 53명이 늘어났다.

논술우수자전형은 지난해보다 27명이 줄어든 414명을 선발한다. 논술고사는 인문, 경상, 자연 계열로 나뉘어 진행되며, 통합교과형으로 출제된다.

2015학년도에 신설된 예술창작학부(영화예술전공)의 실기고사(연기)도 처음 실시된다.

한편 숭실대는 모집단위의 특성에 따라 계열별로 학생부 교과 반영비율을 적용한다.

인문계열은 국어·영어 35%, 사회·수학 15%를, 경상계열은 국어·사회 15%, 수학·영어 35%, 자연계열은 국어 15%, 수학 35%, 영어·과학 25%를 반영한다. 학년별 가중치는 없다.

숭실대는 모든 학과(부)의 성적우수 신입생에게 ▲4년간 장학금 ▲학업지원비(월 40만원) ▲기숙사 4년 무료 제공 ▲교환학생 파견 시 1000만원(최대 2학기) 지원 ▲세계 최우수대학 박사과정 진학 시 2년간 총 4000만원 지급 ▲단기 해외 유학 프로그램 및 중국어 단기어학연수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수시모집 원서는 다음달 9일부터 14일까지 접수하며 학생부종합전형(SSU미래인재) 면접은 10월 24일과 25일, 논술고사는 11월 14일 시행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쿠팡 덕평물류센터 참사, 'ESG 평가' 경고했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