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늙어가는 한국…"의료비·TV홈쇼핑 지출 많네"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9.03 16:1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KB국민카드 회원 소비행태 분석…병원·약국 업종 소비 비중 높고 통신판매업종서 지출 多

고령화 사회가 빠르게 진행되면서 '건강'에 대한 소비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50세 이상의 소비지출은 케이블TV 등을 통해 집중되고 있다.

3일 KB국민카드에 따르면 올 3월 한 달 간 신용·체크카드 이용 현황을 분석한 결과 65세 이상 회원의 결제건수 가운데 병원·약국 업종에서 사용한 비중이 15.9%에 달했다. 이는 30~50대 회원의 6.0%에 비해 2.6배에 해당하는 수치다.

KB국민카드 측은 "고령화가 급속하게 진행되면서 다른 연령대보다 65세 이상 고령층의 지출내역에서 병원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점차 상당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 신용카드 승인금액 중 병원비는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 따르면 전체 병원비 신용카드 승인금액은 지난 2013년 말 23조2390억원에서 올 5월엔 24조4240억원으로 늘었다.

아울러 50세 이상 가구의 소비지출이 전화·우편·팩시밀리·케이블TV 등 통신판매업종에 집중되는 점도 눈에 띈다.

통신판매업종 이용건수 비중 기준으로 50∼65세가 41.5%, 65세 이상이 6.7%로 통신판매업종 전체 이용건수 중 절반 가까이를 차지했다. KB국민카드 측은 "50세 이상 고객들은 백화점, 마트 등에서의 오프라인 쇼핑보다는 TV홈쇼핑을 통한 소비활동을 많이 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늙어가는 한국…"의료비·TV홈쇼핑 지출 많네"

여기에 50세 이상 고령층 회원들은 '개인형 소비'보다는 건당 이용금액이 높은 '가족형 소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0세 미만 회원은 전체 회원 수 중에서 72.1%를 차지했지만 이용금액으로는 71.9%에 그쳤다. 50세 이상∼65세 미만 회원은 전체 회원 수 비중(21.5%)에 비해 이용건수 비중(24.1%)이 높게 나왔다.

한편 올 1분기 기준으로 KB국민카드의 50세 미만 회원 비중은 72.1%로 2012년 1분기 말에 비해 3.6%포인트 감소했다 .반면 50세 이상 회원 비중은 27,9%로 3년 새 3.6%포인트 증가했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카드사 고객의 고령화는 인구 고령화 추세보다 소폭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