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민 55%, "노동개혁, 청년일자리 창출 효과 없을 것"

머니투데이
  • 박경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9.03 14:4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노동개혁, '친대기업적이다' 52.2% vs '친대기업적이 아니다' 27.9%-리얼미터

자료=리얼미터 제공
자료=리얼미터 제공
박근혜정부가 임기 후반기 국정 최대 과제로 내세운 노동개혁에 대해 국민 55%가 '청년일자리 창출에 기여하지 못할 것'이라고 답한 조사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얼미터가 3일 발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정부 노동개혁이 기업들로 하여금 더 많은 청년들을 채용하게 할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 중 55%가 '비효과적일 것'이라고 답했다. 반면 '효과적일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29.9%에 그쳤다. '잘 모르겠다'고 답한 비율은 15.1%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노동개혁이 '비효과적일 것'이라는 의견을 보였다. 지역별로 보면 노동개혁의 효과에 대해 부정적으로 응답한 곳은 광주·전라(78.6%), 대전·충청·세종(65.5%), 부산·경남·울산(57.6%), 경기·인천(56.3%), 대구·경북(49.6%) 순으로 집계됐다.

연령별로는 40대, 30대, 20대, 50대, 60대 순으로 노동개혁이 비효과적일 것이라고 답했다. 60대 이상은 56.8%가 노동개혁이 '효과적일 것'이라고 응답해 유일하게 효과 의견이 비효과보다 많았다.

정부의 노동개혁이 '친대기업적이다'라고 응답한 비율은 52.2%로 '친대기업적이 아니다'는 의견(27.9%)보다 2배 가량 높게 조사됐다.

아울러 대기업이 청년실업 문제 해결에 기여할 방법으로는 △사내유보금으로 신규채용 확대 △대기업·근로자 소득재분배를 통한 소비 촉진 △근로시간 단축을 통한 일자리 창출 △청년고용할당제 도입 순으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 2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유·무선 전화를 병행한 임의전화걸기(RDD) 방식으로 실시됐고 응답률은 4.4%,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 ±4.4%포인트)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