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경제5단체 "노사정 합의 매우 부족, 국회입법청원"

머니투데이
  • 박상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9.15 09: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노사정 합의 통해 진정한 노동개혁 불가능"

경제5단체가 노사정 합의에 대해 "청년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한 공정하고 유연한 노동시장을 만드는 노동개혁으로 평가하기에는 부족하다"며 국회에 입법청원을 하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대한상공회의소·중소기업중앙회·한국무역협회·한국경영자총협회 등 경제5단체는 이날 '노사정 합의에 대한 경제계 입장'이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합의 내용을 보면 취업규칙 변경과 근로계약 해지 등 핵심쟁점에 대해 '현행 법과 판례에 따라 요건·기준·절차를 명확히 한다'는 선에 그치고 있다"고 이같이 밝혔다.

경제5단체는 이어 "노동시장의 유연성을 높이기는커녕 현재의 경직성을 그대로 고착화시키는 것 아닌가 우려스럽다"며 "우리 사회가 필요로 하는 노동개혁에 턱없이 못 미치는 수준"이라고 전했다.

경제5단체는 "(박근혜) 대통령도 지적했듯 '능력과 성과에 따라 채용과 임금이 결정되는 공정하고 유연한 노동시장'이 될 수 있기를 갈망하며 최근 많은 대기업들이 청년고용확대 계획을 발표하는 등 청년실업해결에 적극 동참했지만, 노동계는 과보호 받고 있는 기득권 근로자의 권리를 내려놓지 않으려 했다"고 주장했다.

경제5단체는 그러나 합의 과정에 동참한 것에 대해 "노사정 합의 그 자체가 가치가 있을 뿐 아니라 노사정이 합의를 할 수 있는 선이 어디까지인가를 명확히 보여주는 것도 의미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경제5단체는 이어 "노사정 합의를 통해 진정한 노동개혁이 불가능해진 만큼 노사정 합의에서 부족한 부분을 중심으로 국회에 입법청원을 시도할 것"이라며 "우리 경제의 활력을 회복하기 위해서 피할 수 없는 선택"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현재의 경직적인 노동법제는 근로자 상호 간, 정규직과 비정규직, 취업자와 미취업자 간에 불공평한 결과를 초래하고 우리 경제와 기업의 활력을 떨어뜨리는 심각한 결과를 초래하고 있다"며 "경제계는 능력과 성과에 따라 채용과 임금이 결정되는 공정하고 유연한 노동시장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국회 입법청원은 고용이나 임금을 줄이는 계기로 삼으려는 시도가 아님을 다시 한 번 다짐한다"며 "고용 촉진의 계기로 삼아 근로자 간 불균형을 고치고 미래 세대에게 더 많은 일자리를 제공할 것임을 분명히 한다"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