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첫 공판 이완구 "문제의 비타500 없었다"…무죄 주장

머니투데이
  • 황재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0.02 17:5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상보)첫 공판에서 成 일정표 공개…'이완구 방문' 항목 있어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2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첫 공판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2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첫 공판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사망)에게서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완구 전 국무총리(65)가 "진실을 이기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며 무죄를 주장했다.

이 전 총리 측은 선거 사무실에 성 전 회장이 방문했는지 기억나지 않는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성 전 회장의 비서였던 인물은 첫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 전 총리는 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장준현) 심리로 열린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에 대한 첫 공판에서 "공개된 선거 사무실에 문을 두드리고 들어와 금품을 전달했다는 것을 상식적으로 누가 받아들일 수 있겠나?"라고 말했다.

수사 단계에서 일부 언론이 '이 전 총리가 비타500 상자에 담긴 현금을 성 전 회장에게 건네받았다'고 보도한 데 대해서도 이 전 총리는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고인(성 전 회장) 비서의 인터뷰로 패러디까지 등장했지만 수사 기록상으로도 문제의 비타500에 대해서는 찾아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고인이 많은 정치권 인사에게 구명운동을 했지만 저의 원칙적 답변에 섭섭한 마음을 갖지 않았나 짐작해 봤다"고 말했다. 정치자금을 받은 사실이 없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하며 성 전 회장의 주장이 허위라고 주장한 것이다.

이 전 총리는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으로 총리 자리에서 물러난 지 5개월 만에 처음 재판에 출석했다. 회색 정장 차림으로 10여분 일찍 법정에 도착한 이 전 총리는 모두진술을 통해 자신의 입장을 밝힌 뒤 차분하게 재판에 임했다.

이날 재판에는 성 전 회장의 비서였던 임모씨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임씨는 검찰이 제시한 성 전 회장의 일정표를 자신이 작성한 것으로 보인다고 증언했다. 이날 재판에서 처음 공개된 성 전 회장의 2013년 4월4일자 일정표에는 '이완구 방문'이라는 항목이 기재돼 있다. 아울러 이 전 총리의 당시 선거 사무실 주소와 전화번호가 함께 적혀 있다.

이 전 총리는 2013년 국회의원 재보궐선거를 앞둔 4월4일 충남 부여에 있는 자신의 선거 사무실에서 성 전 회장을 만나 정치자금 명목으로 쇼핑백에 든 현금 3000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자원외교 비리 혐의로 수사를 받던 성 전 회장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며 이 전 총리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이 불거졌다. 성 전 회장은 숨지기 전 이 전 총리를 비롯한 정치권 인사 8명의 이름과 금품 액수로 추정되는 숫자가 담긴 쪽지를 남겼다.

이후 성 전 회장이 숨지기 전 한 일간지와 나눈 전화 인터뷰 내용이 공개되며 의혹은 힘을 얻었다. 성 전 회장은 인터뷰에서 금품을 전한 시기와 경위, 금품 액수를 설명했다.

검찰은 특별수사팀을 구성해 수사한 끝에 이 전 총리가 실제 돈을 건네받았다고 보고 재판에 넘겼다. 이 전 총리는 여러 차례 "돈을 받은 사실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지만 논란이 이어지자 지난 4월27일 총리 자리에서 물러났다.



  • 황재하
    황재하 jaejae32@mt.co.kr

    기러기가 북쪽으로 날아가고 제비가 남쪽에서 날아오는 것도 새의 입장에서 바라보면 그에 걸맞은 변명이 있을 터이다.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