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나를 위한 투자품목 1순위 '향수'

머니투데이
  • 김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0.04 13:3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신세계, 에르메스·딥디크 등 일반향수 보다 비싼 ‘프리미엄 향수’ 매출 매년 급증

나를 위한 투자품목 1순위 '향수'
과거 연인 또는 부부사이에서 선물품목 1순위로 꼽히던 향수가 나를 위한 선물품목 1순위로 변신했다.

최근 시선을 사로잡는 패션, 유명 맛집의 음식으로도 만족하지 못하는 소비자들의 욕구가 후각 시장까지 영향을 미치며 향수, 디퓨져, 방향제 등 ‘향기산업’이 각광을 받고 있다.

특히 과거 비즈니스 또는 일상생활에서 여자는 ‘가방’, 남자는 ‘시계’ 등 고가의 아이템으로 자신을 표현하는 경우가 많았지만 최근에는 소비침체와 맞물려, 일상에서 은은한 향으로 자신을 표현하는 것은 물론, 비즈니스에서도 좋은 첫 인상을 줄 수 있는 ‘향수’가 남·녀 모두에게 상대적으로 합리적인 가격에 자신을 표현할 수 있는 잇(it) 아이템으로 재조명 받고 있다.

이와같이 향수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최근 몇년새 명품 브랜드 이름으로 생산되는 라이선스 향수(구찌, 버버리 등)보다 블로그, SNS를 통해 잘 알려지지 않은 프리미엄 향수의 인기가 높아져 조말론, 딥틱, 바이레도 등 흔치 않은 독특한 향기를 가진 고가의 ‘프리미엄 향수’의 매출이 폭발적으로 늘고 있다.

실제, 신세계백화점의 연도별 향수와 화장품 매출을 살펴보면 프리미엄 향수는 매년 30% 가까운 높은 매출 신장률을 보이고 있는 반면, 일반 라이선스 향수와 화장품 전체 매출은 3년동안 신장률이 둔화되고 있어 대조적이다.

특히 지난해 연말 한 달여간 SSG닷컴의 회원대상 이메일을 통해 20~40대 남·여 고객 102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남·녀 모두 받고싶은 선물품목에 상위 5위안에 터줏대감 역할을 하던 ‘향수’는 없는 반면, 나를위해 선물하고 싶은 품목에서는 남·녀모두 ‘프리미엄 향수’가 각각 1,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태희 신세계백화점 화장품 바이어는 "과거 향수는 해도 그만 안해도 그만이라는 인식 아래 내돈 내고 사긴 아깝다는 생각이 많았지만 최근에는 옷, 신발같이 자신에게 투자하는 패션아이템으로 인식이 바뀌었다"고 분석했다.

이에 신세계백화점 본점은 6일까지 신관 1층 행사장 및 본매장에서 딥디크, 에르메스 퍼퓸, 조말론 등 프리미엄 향수 브랜드 16개가 참여하는 ‘월드 퍼퓸 페어’ 행사를 펼친다.

이번 행사는 신세계에 입점돼 있는 프리미엄 향수 브랜드는 물론 마니아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은 프레데릭 말, 아닉꾸딸 등 미입점 브랜드도 참여해 상품권 증정, 브랜드별 사은품증정, 샘플증정 등 다양한 혜택을 총집결했다.

신세계 본점에서는 행사기간 중 향수제품 20만·40만원 이상 구매시 구매금액의 5%에 해당하는 신세계상품권을 증정하고 10만원 이상 구매시에는 딘앤델루카 아메리카노 음료권(1인 1매·100매한)을 증정한다

브랜드 사은행사도 풍성하게 진행해 산타 마리아 노벨라에서 20만·40만·60만·100만원 이상구매시 역시 5% 상품권을 증정하고, 딥디크에서도 20만·40만·60만원 이상 구매고객에게 상품권 1만·2만·3만원을 증정한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백화점과 브랜드에서 진행하는 상품권을 중복 수령할 수 있다

브랜드별로 샘플, 향초, 블루투스 스피커 등 다양한 사은품도 준비해 행사기간 구매고객에게 2배의 혜택을 제공한다.

김영섭 신세계 해외잡화담당 김영섭 상무는 "최근 프리미엄 향수의 인기 비결은 가격이 10~50만원대로 일반 향수보다 5배 가량 비싸지만, 향기가 ‘정체성’이라는 인식이 확대되면서 나만의 시그니쳐 향을 찾으려는 사람들이 늘기 때문"이라며 "이번 행사는 프리미엄 향수로 유명한 브랜드가 다수 참여하고 상품권, 사은품 등 다양한 혜택을 총집결한 만큼 가을맞이 향수구매의 적기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종부세 6082만원→3126만원"…1주택자 세금, 2년 전으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