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PO3] '밀어내기+실책' 허둥댄 두산, 잠실은 NC가 지배했다

스타뉴스
  • 잠실=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0.21 22: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두산 김재호. /사진=OSEN
두산 김재호. /사진=OSEN
포스트시즌 단골 팀답지 못한 플레이였다. 홈구장 잠실에서, 만원 관중이 들어찬 축제에서 원정팀이 아닌 홈팀 두산 베어스가 얼어붙고 말았다.

두산은 21일 잠실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플레이오프 3차전서 집중력이 결여된 플레이를 연발하며 2-16으로 완패했다. 마치 2014년 준플레이오프 때 잠실 만원 관중 앞에서 허둥댔던 NC의 모습을 보는 듯 했다. 하지만 1년이 지난 지금 NC는 오히려 적지에서 두산을 압도했다. 두산은 사사구와 실책을 남발하며 자멸했다.

승부는 한순간에 갈렸다. NC가 5-2로 앞선 7회초, 빅이닝을 만들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두산은 7회초에만 사사구 4개, 실책 1개를 저질러 패배를 자초했다. NC는 두산이 차려준 밥상에 숟가락만 얹었다.

NC가 1-2로 뒤진 3회초 4득점하며 앞서나갔지만 3점 차는 크지 않았다. 준플레이오프에서 6점도 뒤집었던 두산 타선의 저력을 감안한다면 NC가 오히려 쫓기는 흐름이었다. NC는 4회 2사 1, 3루 기회를 놓쳤고 5회와 6회도 삼자범퇴로 끝내 두산의 추격권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하지만 두산은 NC를 압박하기는 커녕 스스로 무너졌다. 7회초 무사 1루서 함덕주가 테임즈, 이호준에게 볼넷과 몸에 맞는 공을 차례로 허용했다. 이종욱을 삼진으로 잡은 뒤 오현택과 교체됐지만 1사 만루의 짐은 무거웠다. 오현택은 손시헌도 볼넷으로 내보내며 결국 밀어내기로 추가점을 줬다.

계속된 만루에서는 유격수 김재호가 평범한 뜬공을 놓쳤다. 모창민의 타구가 유격수와 중견수 사이 애매한 곳에 떨어지기는 했지만 김재호는 이미 낙구지점을 포착한 후였다. 콜을 외쳤음에도 김재호는 3루를 쳐다보다 공을 떨어뜨렸다.

아웃카운트는 늘어나지 않았고 실점은 쌓인 채 주자도 불어났다. 어린 투수 진야곱은 김태군에게 또 볼넷을 허용해 밀어내기로 다시 실점했다. 이어진 만루에서는 박민우에게 2타점 우전 적시타를 얻어맞고 완전히 전의를 상실했다.

7회초 악몽은 시작에 불과했다. 8회초에도 밀어내기 1점 포함 3점을 잃었고 9회초에는 최재원과 노진혁에게 홈런포를 얻어맞고 3점 더 빼앗기며 자존심을 완전히 구겼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