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내수 성장했다더니"…3분기 소비성향 '역대 최저'

머니투데이
  • 세종=정현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1.20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통계청, 3분기 평균소비성향 71.5%로 2003년 통계작성 이후 최저…정부 "소비대기수요 등 영향"

가구당 월평균 가계수지 추이 /사진제공=통계청
가구당 월평균 가계수지 추이 /사진제공=통계청
지난 3분기 평균소비성향이 역대 최저수준으로 떨어졌다. 처분가능소득 대비 소비지출의 비율을 의미하는 평균소비성향은 일반 가구의 소비성향을 알아볼 수 있는 지표다. 평균소비성향이 낮게 나왔다는 것은, 그만큼 소비자들이 지갑을 열지 않았다는 뜻으로 보면 된다.

이는 3분기에 내수의 성장모멘텀이 확대됐다는 정부의 입장과도 거리가 있다. 정부는 "3분기에 저성장의 고리를 단절했다"는 표현까지 써가며 내수회복 흐름을 강조했다. 정부도 다소 당혹스러워 하는 분위기다.

20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5년 3분기 가계동향'을 보면 2인 이상 가구의 3분기 평균소비성향은 71.5%로 전년동기대비 1%포인트 하락했다. 지난 3분기 평균소비성향은 통계청이 2003년 관련통계를 작성한 이후 분기 기준 역대 최저수준이다.

지금까지 평균소비성향이 가장 낮았던 것은 지난해 4분기(71.5%)였다. 역대 최저였던 지난해 4분기와 동일했던 것으로, 평균소비성향은 지난해 4분기부터 4분기 연속 전년동기대비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3분기 가구당 월평균 소득은 441만6000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7% 증가했다. 기초연금 등 이전소득이 11.5% 늘었고, 재산소득도 7.8% 증가했다. 반면 근로소득은 0.1% 증가에 그쳤다. 사업소득은 1.6% 감소했다. 월평균 처분가능소득은 358만2000원이었다.

문제는 지출이다. 3분기 가구당 월평균 소비지출은 전년동기대비 0.5% 감소한 256만3000원으로 집계됐다. 주거·수도·광열(7.8%), 식료품(2.7%), 보건(5%) 등의 소비지출이 증가했지만 교통(-12.5%), 통신(-3.9%), 의류·신발(-3.5%) 등에서 감소세를 보였다.

특히 담배의 월평균 지출액은 2만2400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만7000원)보다 31.5% 늘었다. 지난 2분기(2만800원)와 비교해도 증가했는데, 올초 이뤄졌던 담뱃값 인상에 따른 금연효과가 줄어들고 있다는 의미다.

주거비의 증가도 두드러졌다. 지난 3분기 가구당 월평균 실제주거비는 전년동기대비 23.5% 증가했다. 임대차 시장에서 월세가구의 비중이 늘어나면서 실주거비도 증가했다는 분석이다. 보건분야 지출 역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 증가했다.

반면 교통분야 지출은 큰 폭의 감소세를 보였다. 자동차만 하더라도 전년동기대비 28.3% 줄었다. 정부와 통계청은 자동차 구입비 하락이 전체 소비지출을 끌어내린 것으로 분석한다. 자동차 구입비를 제외할 경우 전체 소비지출이 0.7% 증가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정부는 지난 8월 26일 내수시장 활성화를 위해 자동차와 대형 가전에 붙는 개별소비세를 5%에서 3.5%로 인하하는 조치를 확정해 발표한 바 있다. 이후 9월30일까지 35일간 국내 5개 주요 완성차업체의 일평균 내수판매는 21.9% 증가했다. 물론 7월과 8월 판매감소를 감안하더라도 자동차 분야 지출이 전년동기비 28.3%줄었다는 통계청 발표는 납득하기 어려운 것이다.

김보경 통계청 복지통계과장은 "자동차 등 내구재는 낮은 구매빈도와 작은 표본규모 등 표본의 한계가 존재한다"고 말했다. 결국 평균소비성향이 역대 최저수준으로 떨어진 것은 표본오차가 큰 자동차 구입비 변수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물론 평균소비성향은 전반적으로 하락 추세다. 글로벌 금융위기 시절인 2008~2009년만 하더라도 평균소비성향이 74~78%로 지금보다 높았다. 하지만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의 직격탄을 맞았던 지난 2분기(71.6%)보다 평균소비성향이 낮게 나온 것 다소 의외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3분기에는 고용 증가세 둔화, 메르스 여파 영향, 소비대기수요 발생 등 일시적 요인으로 가계소득과 지출 지표가 둔화됐다"고 말했다. 10월에 진행됐던 코리아 블랙프라이데이 등을 이용하기 위해 3분기에 소비대기 수요가 있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는 기존 정부 입장과 다르다. 기재부는 지난달 26일 배포한 자료에서 "사스 등 유사한 경험을 했던 다른 국가에 비해 메르스 영향을 빠르게 극복하고 세월호 당시보다도 소비가 큰 폭 반등했다"며 "3분기는 내수의 성장모멘텀이 확대됐다"고 평가했다.

한편 지난 3분기 소득5분위배율은 4.46배를 기록하며 2003년 이후 최저수준을 기록했다. 소득이 가장 낮은 1분위의 소득이 가장 빠른 증가세(4.6%)를 보였기 때문이다. 5분위(최상위 20%)의 평균소득을 1분위(최하위 20%)의 평균소득으로 나눈 소득5분위배율은 소득의 분배상태를 나타내는 지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