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무성·문재인 집무실부터 도청장치 설치여부 점검

머니투데이
  • 박경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1.20 17: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운영위 예결소위, 도청 탐지장치 예산 2억원 신규 반영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원유철 위원장과 여야 위원들이 대통령비서실과 국가안보실, 국회 등 소관기관의 새해 예산안을 의결하고 있다. 2015.11.17/뉴스1  <저작권자 &copy;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원유철 위원장과 여야 위원들이 대통령비서실과 국가안보실, 국회 등 소관기관의 새해 예산안을 의결하고 있다. 2015.11.1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지난 2013년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재임 시절 집무실 내의 화분을 모두 복도로 내놓았다. 도청을 우려한 결정이었다. 당시 박 의원은 "전문가 한 분이 제게 화분을 이용한 도청가능성을 제기해 이같이 했다. 다른 의원님도 그 얘기를 듣고 화분을 모두 바깥으로 내놨다고 한다"고 자신의 트위터에 밝혔다.


박 의원이 염려한 도청에 대해 국회 차원의 방지 대책이 내년부터 실시될 예정이다.

20일 국회 운영위원회에 따르면 운영위는 지난 17일 예산결산심사소위원회를 열고 '이동식 도청 탐지장치' 관련 신규 예산 2억원을 통과시켰다. 도청 탐지장치 예산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사가 남았지만 운영위에서 원내 지도부가 합의한 사안이라 내년도 예산에 무리 없이 반영될 것으로 전망된다.

국회 사무처는 예결소위에서 2억원의 도청 탐지장치 예산이 통과되면 국회의장, 국회부의장, 정당 대표, 원내대표, 사무총장 집무실부터 시범 실시하자고 했다. 이에 따라 국회는 내년부터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등 여야 지도부 집무실을 중심으로 도청 장치가 설치됐는지 점검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춘석 새정치민주연합 원내수석부대표는 예결소위에서 모든 의원실에 도청 방지 시스템을 설치하자며 관련 예산 37억7000만원을 신규로 증액 요청했다. 이에 대해 국회 사무처는 전면적인 도청 방지 시스템 설치 대신 도청 탐지 서비스가 효과적이라며 일부 의원실에 대한 시범 실시를 제안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