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길잃고 내복차림으로 추위에 떨던 자매 엄마 품으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2.21 14: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중랑경찰서, 길잃은 자매 엄마 찾아줘

(서울=뉴스1) 차윤주 기자 =
지난 17일 서울 중랑구 용마지구대에서 보살핌을 받고 있는 두 자매(제공:중랑경찰서)© News1
지난 17일 서울 중랑구 용마지구대에서 보살핌을 받고 있는 두 자매(제공:중랑경찰서)© News1

영하의 추위에 내복차림으로 길을 헤매던 3, 5세 어린자매가 경찰의 도움을 받아 무사히 엄마의 품으로 돌아갔다.

서울 중랑경찰서 용마지구대는 지난 17일 추위에 떨고 있는 임모 자매를 발견해 엄마에게 인계했다고 21일 밝혔다.

"길잃은 여자아이 2명이 있다"는 112신고가 접수된 것은 지난 17일 오전 10시50분쯤. 영하 6도로 올 겨울 가장 추웠던 날이다.

자고 일어난 두 자매는 집에 아무도 없자 엄마를 찾아 나섰다. 아이들을 돌보던 외할머니 부부가 잠시 외출하면서 집을 비운 사이 길을 나선 것이다.

행인의 신고로 출동한 신성주 경위(44), 김재규 순경(32)은 추위에 떨던 자매에게 외투를 벗어주고 지구대로 동행했다.

다행히 언니 임모(5)양이 엄마의 이름을 정확하게 알고 있어 보호자를 찾을 수 있었고, 두시간만에 엄마를 만났다.

엄마 반모(36)씨는 "영하의 추운 날씨에 내복차림으로 낯선 동네에서 불안과 추위에 떨던 두딸들을 별탈없이 빨리 만나게 해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