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겨울방학이다! 밀린 독서 해볼까…고전 아니어도 읽을거리 '풍성'

머니투데이
  • 김유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2.24 07: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따끈따끈한 올해의 신작들…청소년 위한 인문·사회·과학도서 7종

겨울방학이 시작됐다. 학교 수업과 학원, 야간자율학습에 치이느라 책 한 권 제대로 읽을 여유 없었을 청소년들에게 권하고 싶은 책 7권을 골랐다. 청소년을 위해 쓰여진 만큼 쉽고 재미있으며, 대입 논술고사 등 미래를 위해 필요한 지식도 잔뜩 담겨있다. 이번 방학에는 '무한도전', '런닝맨'보다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가득한 독서의 세계로 한번 빠져보는 것이 어떨까.

겨울방학이다! 밀린 독서 해볼까…고전 아니어도 읽을거리 '풍성'
◇과학책 읽는 국어 선생님의 사이언스 블로그=김보일 지음. 휴머니스트. 2015년 10월.

인문학과 자연과학에 대한 폭넓은 독서로 둘 사이의 친절한 가교가 되어 온 김보일 국어교사가 출간한 새 책. 이번에는 인지과학과 심리학의 고전과 신간을 섭렵한 뒤 '인간이란 과연 어떤 존재인가'를 질문한다. 다양한 일상생활 속 사례를 통해 우리 생활에서 인지과학이 어떻게 새로운 생각의 출발점이 될 수 있는지 재미있게 보여준다.





겨울방학이다! 밀린 독서 해볼까…고전 아니어도 읽을거리 '풍성'
◇초딩도 안다 당신도 알 수 있다=이지형 지음. 헤이북스. 2015년 12월.

호기심 많은 아들과 지식욕 많은 아빠가 세상의 모든 지식에 대해 나눈 이야기를 담았다. 철학, 심리, 역사, 종교 등 인문사회과학부터 물리, 화학, 천문, 뇌과학 등 자연과학 분야까지를 두루 살핀 친절한 지식가이드라고 할 수 있는 책이다. 대화라는 형식을 통해, 스토리텔링으로 정보를 재구성해 전달하는 이야기 속 지식 정보는 훨씬 쉽게 이해된다. 일부러 암기하지 않아도 기억하기 쉽고, 정서적으로 몰입하게 된다.


겨울방학이다! 밀린 독서 해볼까…고전 아니어도 읽을거리 '풍성'
◇청소년을 위한 인권 에세이=구정화 지음. 해냄. 2015년 10월.

인권 감수성이란 인권의 관점에서 생각하는 것으로, 나의 존엄성을 지키는 첫 걸음이자 다른 이들을 존중하고 편안한 사회를 만드는 기본이다. 인권 감수성은 청소년기부터 충분히 익혀두어야 어른이 되어서도 가질 수 있다. 인권에 대해 제대로 알고 생활 속에서 실천해 갈 때 인권 감수성이 길러진다고 말하는 지은이가 총 네 장에 걸쳐 풀어낸 ‘인권 여행’ 이야기가 담겼다.



겨울방학이다! 밀린 독서 해볼까…고전 아니어도 읽을거리 '풍성'
◇14살에 시작하는 처음 인문학
=정수임 지음. 도서출판 북멘토. 2015년 11월.

현직 고등학교 국어교사 정수임이 펴낸 인문학 길잡이 책이다. 관계·소통·불안·소비·저항·생태라는 6가지의 주제 아래 문학과 미술 작품, 철학과 인문사회과학 책들을 넘나들며 이 모두를 관통하는 사유를 끄집어내 우리 사회의 문제를 들춰낸다. 두 아이의 엄마이자 교사로 사는 지은이의 따뜻한 시선을 통해 인문학에 쉽게 접근할 수 있다.





겨울방학이다! 밀린 독서 해볼까…고전 아니어도 읽을거리 '풍성'
◇이상한 나라의 이상한 생각들
=오승현 지음. 낮은산. 2015년 11월.

우리 사회를 지배하는 18가지 통념을 추려 이것들이 현실과 얼마나 동떨어져 있는지 추적하는 책이다. 통념을 거꾸로 생각했을 때 우리 사회에 어떤 가능성이 열리는지에 대해서도 적극 탐색한다. 객관적인 데이터와 정확한 통계자료 및 연구 결과들을 근거로 우리가 젖어 있는 상식과 통념에 의문을 제기함으로써, 우리 삶과 이 사회의 근간을 이루는 것들에 대한 새로운 시각과 성찰의 바탕을 제공한다.



겨울방학이다! 밀린 독서 해볼까…고전 아니어도 읽을거리 '풍성'
◇조선에서 보낸 하루
=김향금 지음. 라임. 2015년 11월.

타임머신을 타고 조선시대로 되돌아가서 여행을 떠나볼 수 있는 책이다. 이 책은 조선 왕조의 도읍지인 한양을 구경하는 역사 교양서다. 단 하루 동안 한양을 구경하면서 당시 사람들은 몇 시에 일어났는지, 화장실은 어떻게 이용했는지, 어떤 밥과 찬을 차려먹었는지, 여자들은 어떻게 화장을 했는지, 술은 어디서 마셨는지 등을 가볍고 재미있는 마음으로 구경할 수 있다.






겨울방학이다! 밀린 독서 해볼까…고전 아니어도 읽을거리 '풍성'
◇십대, 사회를 말하다
=한국사회학회 지음. 우리교육. 2015년 11월.

현재를 살아가는 십대들은 사회를 어떻게 바라보고 있을까. 인문학과 사회과학의 위기 속에서도 사회 현상에 관심을 기울이며, 비판적으로 사고하고 토론하는 ‘사회학적 상상’을 시도하고 이를 글로 표현해 낸 고등학생들의 에세이와 논문 수상작을 모았다. 청소년이라면 이 책을 통해 또래들이 가진 사회에 대한 문제의식과 그것을 사회학적 상상력을 통해 펼친 글들에 공감하고, 미래에 대한 희망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