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부 심판, 청소년도 총궐기" 중·고생 40여명 도심서 집회

머니투데이
  • 김종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2.27 16: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7일 오후 2시30분쯤 40여명의 중·고등학생들이 청소년 단체 '여명'이 서울 종로구 종각역 인근에서 주최한 '청소년 총궐기' 집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권혜민 기자
27일 오후 2시30분쯤 40여명의 중·고등학생들이 청소년 단체 '여명'이 서울 종로구 종각역 인근에서 주최한 '청소년 총궐기' 집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권혜민 기자
'정부 심판론'을 주장하는 '4차 민중총궐기' 집회가 서울 도심에서 진행 중인 가운데 청소년들도 '총궐기'에 나섰다.

이날 오후 2시30분쯤 청소년 단체 '여명'은 서울 종로구 종각역 인근에서 40여명의 중·고등학생과 함께 '청소년 총궐기' 집회를 개최했다.

이들은 정부와 국회를 향해 △한일 '위안부' 합의 파기 △국정교과서 집필 철회 △청소년 투표권 보장 △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 △테러방지법 추진 취소 등을 주장했다.

집회에서 여명 소속 강모군(18)는 "청소년들은 치열한 경쟁에서 도태되지 않기 위해 무의미한 주입식교육을 받는 데에 귀중한 시간들을 허비해야만 한다"며 "누군가는 우리에게 '저것들이 공부하기 싫어서 저렇게 논다'고 지적하겠만 정의를 위해 싸우는것을 부끄러워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강군은 "우리는 지금 정의가 거세당한 국가에서 살아가고 있다"며 "정부는 한중 FTA에 반대하며 거리로 나온 농민을 물대포로 쓰러트리고 민중들을 테러리스트로 매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참가자 김모군(15)는 테러방지법 비판 발언을 쏟아냈다. 김군은 "국가의 주인인 국민을 사찰하는 정부는 필요없다"며 "국정원은 정부의 하수인이 아니라 국민의 하수인임을 스스로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집회를 주관한 여명 소속 이한수군(18)은 "민중총궐기에 맞춰 청소년들도 사회를 향해 목소리를 내보자는 뜻에서 나왔다"고 집회 취지를 설명했다.

한편 53개 노동·농민·시민단체로 구성된 민중총궐기투쟁본부는 이날 오후 3시부터 2만명(경찰 추산 1만3000명)이 운집한 가운데 4차 민중총궐기 집회를 개최하고 있다. 이들은 정부와 국회를 향해 △'노동개악' 중단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백남기 농민 국가폭력 책임자 처벌 △사드배치 반대 등을 주장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정치권도 반대하는 '매그나칩 中매각'…어떤 기술이길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