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윤순봉 삼성생명공익재단 대표, 재단 손떼고 연구소로 '이동'

머니투데이
  • 임동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183
  • 2016.06.09 16: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회사 측 "일신상 사유로 사임..메르스 사태 책임과는 무관"

삼성그룹의 대표적 '전략통'으로 불리는 윤순봉 삼성생명공익재단 대표이사(사진)가 '친정' 삼성경제연구소로 자리를 옮겼다.

윤순봉 삼성생명공익재단 대표, 재단 손떼고 연구소로 '이동'
9일 삼성에 따르면 윤 대표는 이날 열린 삼성생명공익재단 이사회에서 대표이사직을 성인희 전 삼성정밀화학 사장에게 넘기고 과거 몸 담았던 삼성경제연구소로 복귀했다.

삼성 관계자는 "윤 사장이 최근 일신상의 이유로 사의를 표한 것으로 안다"며 "사임 이유는 구체적으로 알기 어렵지만 지난해 발생했던 메르스 사태와는 관계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삼성생명공익재단은 지난해 5월15일 임시 이사회를 열고 당시 삼성서울병원 지원총괄사장이던 윤 사장을 대표이사로 추대한 바 있다. 당시 이사회에서는 같은 달 30일자로 임기가 만료되는 이건희 이사장의 후임으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신임 이사장으로 선임하기도 했다.

윤 사장은 과거 삼성경제연구소 경영전략실장, 연구조정실장 등을 역임하며 이건희 회장의 '신경영'을 이론으로 정립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삼성경제연구소 외 삼성생명 경리부, 삼성그룹 비서실 재무팀, 삼성 전략기획실 홍보팀장 등을 거쳤고 2009년 삼성석유화학 대표에 이어 비의료인으로서 삼성서울병원 사장이 돼 화제가 된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전자를 올해 딱 한번 비운다면..." 지금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