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캐딜락 'CT6' 출시 "가치는 '벤츠S클래스' 가격은 'E클래스'"

머니투데이
  • 장시복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382
  • 2016.07.18 13:4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새 플래그십 세단 "판도 바꾸겠다"‥미국 판매가보다 1000만원 내려 공격적 가격 책정

1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캐딜락 CT6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모델들이 차량을 선보이고 있다./사진=이동훈 기자
1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캐딜락 CT6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모델들이 차량을 선보이고 있다./사진=이동훈 기자
미국을 대표하는 럭셔리카 브랜드 캐딜락(Cadillac)의 새 플래그십 대형 세단 'CT6'가 국내에 상륙했다.

캐딜락 한국수입사 GM코리아의 장재준 대표는 18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CT6 신차 공개행사'를 열고 "CT6가 다음달부터 판매에 들어가며 치열한 럭셔리 대형 세단 시장에서 경쟁을 통해 진가를 드러낼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사전 계약이 진행 중인 CT6는 '퍼스트클래스 세단'을 표방하며 메르세데스-벤츠·BMW 등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의 플래그십 세단 모델들을 직접 겨냥하고 있다.

특히 최고급 성능에도 국내에서 미국 동급 판매가보다 약 1000만원 내린 점을 경쟁력으로 내세웠다. 캐딜락 CT6의 국내 판매가는 프리미엄 모델이 7880만원, 플래티넘 모델이 9580만원이다.

가격으로 놓고 보면 현대차 '제네시스 EQ900'이나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 중형 세단 이상의 수요를 먼저 뺏어오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장 대표는 "경쟁 브랜드인 메르세데스-벤츠의 플래그십 세단 S클래스의 가치를 제공하는 CT6를 중형세단 E클래스 가격대로 포지셔닝했다"며 "공격적인 가격정책이 국내 시장에서 뜨거운 관심과 반응을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자신했다.

캐딜락은 간판 모델인 CT6에 기술력을 총집결시켰다. 혁신적인 신소재 적용과 새 오메가(Omega) 아키텍처를 바탕으로 설계됐다. 고강도 경량 차체와 전자식 사륜구동 시스템이 탑재된 6기통 3.6리터 가솔린 직분사 엔진을 기반으로 한다.

최고출력 340마력, 최대 토크 39.4kg·m의 강력한 주행 성능을 첨단 전자식 사륜구동 시스템을 통해 전달한다. 경쟁 모델에 비해 긴 차체와 가벼운 중량이 강점이다.

CT6에 적용된 8단 자동변속기는 민첩한 응답성과 탁월한 구동 효율성으로 6단 자동변속기 대비 5%의 연비 개선을 이뤄냈다. 내부 인테리어도 천연 가죽과 고급 원목을 비롯한 탄소섬유 등 특수 소재를 실내 전반에 적용해 품격을 높였다.

GM코리아 관계자는 "비행기의 퍼스트 클래스 못지 않은 첨단 편의 사양도 대폭 탑재했다"며 "'캐딜락은 역시 대형 세단'이라는 인식을 가진 고객들이 많은 만큼 독일 고급차 일변도의 국내 시장 판도를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