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배재대, 재즈가수 '웅산' 초빙교수로 임용

머니투데이
  • 권현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8.31 17:4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배재대, 재즈가수 '웅산' 초빙교수로 임용
배재대학교는 아시아 대표 재즈 보컬리스트로 인정받고 있는 웅산(본명 김은영)을 실용음악과 초빙교수로 임용했다고 31일 밝혔다.

이 날 김영호 총장은 웅산에게 실용음악과 초빙교수 임용장을 수여했다. 웅산은 2004년 1집 'LOVE LETTERS'를 한국과 일본에서 동시 발매한 이래 지난해 8집인 'TEMPTATION'을 발매하며 활동하고 있다.

또한 뮤지션으로 발라드부터 비트까지 다양한 장르를 소화하며 드라마 '추노'를 비롯해 영화 '미쓰고' ost 등을 부른 바 있다.

그는 지난 2008년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재즈 앨범상과 노래상을 받으며 '리더스 풀 베스트 보컬리스트'로 선정됐다.

또 한국인 최초로 일본 최고 재즈 명예의 전당인 '블루노트'에 초청받기도 했으며 2010년 일본 유명 재즈 전문잡지의 '골든디스크' 수상, 2012년 제19회 일본 '프로음악 녹음상' 우수상 등 화려한 수상실적을 보유했다.

이 밖에도 거장 퓨전재즈 기타리스트인 캠틴 핑거 '리 랏나워' 등 세계 아티스트들과 콜라보레이션 공연을 펼친 실력자다.

웅산은 "그동안 단국대와 경희대, 상명대에서 보컬교수로 6년여 동안 학생을 지도한 경험과 다양한 무대, 현장에서 얻은 노하우를 학생들에게 전수해 차세대 보컬리스트를 키우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