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사회적 불평등 해소에 노조 기여 인정...조선업 파업엔 부정적

머니투데이
  • 오동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9.06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전경련 설문, 조선업노조 파업 60% 이상 '지지 안해'...귀족 노조 등 기득권 인식 혼재

전경련은 여론조사 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성인남녀 700명 대상으로 ‘노동조합 관련 국민인식‘ 설문을 실시한 결과, '조선업 파업'에 대해 60% 가량이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했다고 6일 밝혔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구조조정 중인 조선업 노조의 파업에 대해서는 ‘지지하지 않는다‘는 의견이 60.5%를 차지했고, 성과연봉제 도입 반대를 위한 공공기관 노조의 파업에 대해서도 59.2%가 ‘지지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자료: 전국경제인연합회
자료: 전국경제인연합회
노조가 ‘경제발전에 기여한다‘는 인식은 30.6%였고, ‘높은 청년실업률에는 기득권 노조의 책임이 있다‘는 인식은 43.2%였다.

‘노사상생’이라는 단어를 들으면 떠오르는 기업이 있냐는 질문에는 70.1%가 ‘없다‘고 답변했고, ‘노동조합’에 대한 이미지는 임금·복지 증진 등 근로자 대변(34.5%), 시위·파업 등 쟁의행위(23.9%), 귀족노조 등의 기득권(13.6%) 등 긍·부정 의견이 혼재했다.

응답자들은 노조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 ‘고용세습 등 불합리한 관행‘(32.4%)을 꼽았으며, 노동계에서 관심을 기울여야할 사항으로는 ‘정규직·비정규직 및 대·중소기업 임금격차 완화‘(41.9%)가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노조의 경제·사회적 역할에 관해, ‘노동조합은 경제발전에 기여한다’는 설문에는 보통(39.1%), 부정(30.6%), 긍정(28.0%)순으로 응답했다.

자료: 전국경제인연합회
자료: 전국경제인연합회
‘노동조합은 사회통합에 기여한다’는 설문에도 보통(37.1%), 부정(34.0%), 긍정(27.2%)순으로 응답했다. ‘노동조합은 사회적 불평등 해소에 기여한다’는 설문에는 긍정(39.1%), 보통(31.5%), 부정(27.0%) 순이었다.

종합적으로, 노조의 ‘사회적 불평등‘ 해소 기여도는 긍정하는 국민이 많았으나, ‘경제발전‘ 또는 ‘사회통합‘ 기여 여부에 대해서는 각각 부정이 긍정보다 다소 많았다.

송원근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대내외 경기가 어려운 상황이고, 국민 대다수가 노조의 대규모 파업에 부정적 인식을 보이고 있다”면서 “이제는 노동조합도 정규직의 기득권 보호보다는 우리 사회의 책임 있는 구성원으로서 양보를 통해 임금격차 완화, 청년실업률 해소 등을 위해 노력해야할 때”라고 지적했다.



  • 오동희
    오동희 hunter@mt.co.kr

    '기자의 생명은 현장에 있다' 머니투데이 산업1부 선임기자(부국장)입니다. 추천도서 John Rawls의 'A Theory of Justice'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반도체 부족해 감산 조짐…'버린 기술'의 역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