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시아나항공, 차세대 항공화물시스템 도입키로

머니투데이
  • 박상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1.23 11:2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BS와 '아이카고' 도입 계약 체결..맞춤형 개발 후 2018년 7월1일 신규 적용

23일 서울 강서구 아시아나본사에서 김광석 아시아나항공 화물본부장(오른쪽)과 라지브샤(Rajiv Shah) IBS CEO가 차세대 화물시스템 도입계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아시아나항공
23일 서울 강서구 아시아나본사에서 김광석 아시아나항공 화물본부장(오른쪽)과 라지브샤(Rajiv Shah) IBS CEO가 차세대 화물시스템 도입계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 (4,995원 상승15 -0.3%)(사장 김수천)이 23일 세계적 항공화물·IT(정보기술) 서비스 업체인 IBS와 차세대 항공화물시스템 '아이카고'(iCargo)를 도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체결식은 이날 서울 강서구 아시아나항공 본사에서 진행됐다. 아시아나항공은 차세대 항공화물시스템 도입을 위해 지난해부터 화물본부 내 테스크포스(TF)팀을 구성, 주요 후보 제품군을 검토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업계 평가와 자체 심사를 거쳐 '아이카고'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아이카고는 화물예약과 영업운송, 수입관리 등을 총망라한 차세대 항공화물시스템으로 전해졌다.


아시아나항공은 이에 따라 '맞춤형' 신규 항공화물 시스템 개발에 돌입, 향후 2년 간 시스템 개발과 테스트 검증 과정을 거쳐 2018년 7월1일 신규 시스템을 적용할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은 그간 대만 에바항공과 공동개발한 항공화물시스템을 도입해 운영해 왔으나, 물류환경의 급격한 변화와 다양한 고객 수요에 대응하기위해 차세대 항공화물시스템을 도입하기로 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아이카고' 도입으로 △화물운송 안전성 향상 △대고객 화물 추적 서비스 개선 △각국 세관, 정부기관, 타 항공사 등과의 네트워크 기능 확대 등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기대한다.

김광석 아시아나항공 화물본부장은 "차세대 항공화물시스템 도입으로 급변하는 물류서비스 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운송화물 안전강화와 대고객 서비스를 획기적으로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한편 IBS는 1997년 설립된 여객·공항·화물·정비 관련 시스템 공급업체로, 현재 루프트한자, 터키항공, 전일본공수(ANA) 등 13개 항공사에 '아이카고'를 공급하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