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강등' 수원FC, 조덕제 감독 재신임 공식 발표

스타뉴스
  • 박수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1.23 14: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조덕제 감독
조덕제 감독
조덕제(51) 감독이 2017시즌에도 K리그 챌린지(2부리그)에서 수원FC 지휘봉을 잡는다.

수원FC는 23일 "2017년에도 조덕제 감독에게 수원FC의 지휘봉을 맡기기로 했다"며 재신임을 공식 발표했다. 이로써 조 감독은 6년째 수원FC와 함께하게 됐다.

조 감독은 "내셔널리그, K리그 챌린지를 거쳐, 클래식으로 승격한 최초의 팀으로서 한국 프로축구의 새로운 역사를 써온 것처럼, 내년에 K리그 클래식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앞으로 수원FC에 더 많은 관심과 격려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2013년 K리그 강등제가 시행된 후, 강등 후에도 감독을 재신임한 팀은 군팀(상주 상무 박항서 감독)을 제외하고 수원FC가 유일하다(2013년 대전 시티즌과 2015년 부산 아이파크는 강등되던 해 10월 감독 교체).

수원FC 이사회(이사장 김춘호)는 22일 조덕제 감독의 재신임안을 구단주인 염태영 수원시장에게 제출, 최종 승인받았다.

염 시장은 "수원FC의 첫 번째 목표는 2017년 K리그 클래식에 재승격하는 것"이라며 "2017년에는 더 분발해 다시 K리그 클래식(1부리그)에 진출해 달라"고 말했다. 또 "수원FC는 한국 프로축구 최초의 지역 더비인 '수원 더비'와 성남 FC와의 '깃발 더비' 등으로 K리그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었다"고 평가했다.

조 감독은 아주대학교를 졸업하고 1988년 대우 로얄즈에 입단, 프로 무대에 입문했다. 은퇴 후 수원시청축구단 유소년 지도자(2011년)를 거쳐, 2012년 내셔널리그 수원FC 감독으로 취임, 내셔널축구선수권대회 우승을 이끌었다.

상대적으로 약한 전력에도 불구하고 강팀을 상대할 때도 수비 위주 전술을 쓰지 않고, 당당한 공격 축구를 펼쳐 팬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막을 수 없는 공격', '막힘없는 공격'을 뜻하는 '막공 축구'는 수원FC의 상징이 됐다.

한편 수원FC는 오는 12월 5일부터 21일까지 수원종합운동장에서 2017년 시즌 첫 훈련을 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월부터 서울집값 급등? 납량특집 수준의 대폭락 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