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청와대 앞길서 평화시위 약속시킨 35만 시민들…'새로운 역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1.26 19: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87년6월 항쟁이후 첫 靑행진…시위 일정대로 스스로 물러나

(서울=뉴스1) 차윤주 기자,박승희 기자 =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운동주민센터 앞 거리에 '청와대 인간띠 잇기' 행진에 참가한 시민들이 촛불을 들고 운집해 있다. © News1 민경석 기자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운동주민센터 앞 거리에 '청와대 인간띠 잇기' 행진에 참가한 시민들이 촛불을 들고 운집해 있다. © News1 민경석 기자

2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5차 촛불집회 사전행진에 참여한 시민들은 청와대 행진 일정대로 스스로 물러나는 시민의식을 발휘했다.

1987년 6월 항쟁 이후 처음 진행된 청와대 인근 행진은 이런 성숙한 시민의식이 원동력이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박근혜정권퇴진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이 주최하는 이날 본집회는 오후 6시로, 이에 앞서 오후 4시쯤 시민 20만명이 청와대를 향해 사전행진에 나섰다.

오후 5시 35만명으로 늘어난 시민들은 청와대와 불과 200m 떨어진 청운효자동주민센터, 430m 거리인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효자로), 새마을금고 광화문지점(자하문로), 세움아트스페이스 앞(삼청로) 등까지 차분히 행진했다.

행진대열의 "박근혜는 퇴진하라" "박근혜를 구속하라" 등 구호가 청와대 주변을 쩌렁쩌렁 울렸다.

법원은 전날 이곳까지 행진과 집회를 허용하면서 시간을 해가 있는 오후 5시~5시30분까지로 제한했다. 우발적인 사고 등이 우려된다는 게 이유였다.

경찰이 정해진 행진 시간이 끝났음을 알리자 시민들은 아쉬워하면서도 자발적으로 물러서 광화문광장으로 돌아갔다.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운동주민센터 앞 거리에서 '청와대 인간띠 잇기' 행진에 참가한 시민들. © News1 민경석 기자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운동주민센터 앞 거리에서 '청와대 인간띠 잇기' 행진에 참가한 시민들. © News1 민경석 기자

이날 오후 7시 기준 청운효자동주민센터에 100여명, 세움아트스페이스 앞에 수십명 등이 남아 경찰과 대치 중이지만 큰 충돌은 없는 상태다.

일부 남은 시민들은 경찰의 해산명령에 맞서 주저앉거나 서로의 팔을 걸어 대항하고 있다.

한편 오후 7시를 기해 광화문광장 등에 모인 시민은 100만명을 돌파했다.

주최 측은 "사직터널 방면에서 동십자각 안쪽, 청운동동사무소 안쪽까지 경복궁 앞 인도를 (시민들이) 꽉 채우고 있다. 종로는 종각까지 인원이 차고 있다"며 계속 인파가 불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 달 수입이 없어요"… 30년 버틴 공인중개사도 문 닫을까 고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